'경이로운 소문' 권선징악 해피엔딩→'카운터 인원 보충' 시즌2 예고? [종합]

조혜진 입력 2021. 1. 24. 23: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이로운 소문'이 악귀를 소환, 해피엔딩을 맞았다.

24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극본 김새봄, 연출 유선동) 최종회에서는 소문(조병규 분), 가모탁(유준상), 도하나(김세정), 추매옥(염혜란) 카운터즈가 지청신(이홍내)에게서 신명휘(최광일)로 옮겨 간 악귀를 소환했다.

위겐(문숙)은 악귀를 소환한 소문에게 "악귀에 잡혀 있던 영혼들도 곧 이 곳에 오게 될 거다. 그러면 부모님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경이로운 소문'이 악귀를 소환, 해피엔딩을 맞았다.

24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극본 김새봄, 연출 유선동) 최종회에서는 소문(조병규 분), 가모탁(유준상), 도하나(김세정), 추매옥(염혜란) 카운터즈가 지청신(이홍내)에게서 신명휘(최광일)로 옮겨 간 악귀를 소환했다.

이들은 고군분투 끝에 힘겹게 악귀를 물리쳤다. 위겐(문숙)은 악귀를 소환한 소문에게 "악귀에 잡혀 있던 영혼들도 곧 이 곳에 오게 될 거다. 그러면 부모님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때 나타난 지청신은 "이 싸움은 영원히 계속 될 거다. 네 저주받은 운명, 네 주변 사람들 모두 너 때문에 그렇게 죽게 될 거다"라고 악에 받쳐 말했다. 그러나 소문은 "너같은 악귀가 단 한 놈도 안 남을 때까지 내가 싸우고 또 싸울 것"이라며 "그리고 중요한 건 넌 끝났다는 거다"라고 맞섰다.

이어 소문은 그토록 바라던 부모님과 재회할 수 있었다. 그러나 7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부모님은 성장한 아들을 못 알아봤다. 소문은 그런 부모님의 모습에 눈물을 훔쳤다.

하지만 엄마가 먼저 소문을 알아봤다. 죄책감에 휩싸여 살았던 소문은 부모님에게 "숙제 안 가져왔다고 했던 거 다 거짓말이었다. 엄마 아빠 사고나는 날 숙제 다 가지고 왔었는데, 엄마 아빠한테 거짓말했다. 엄마 아빠가 너무 보고 싶어서 그랬다"며 오랫동안 전하지 못했던 말을 했다.

덧붙여 소문은 "엄마 아빠한테 진짜 하고 싶은 말 있었다. 엄마 아빠 그렇게 만든 거 나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살았다"며 "나 이제 그렇게 생각 안 해도 되냐"고 이야기했고, 세 사람은 서로 부둥켜 안고 눈물을 쏟아냈다. 

코마 상태였던 신명휘는 체포된 후 죄를 모두 인정, 무기징역 판결을 받았다. 그리고 한 달 후, 융에서는 이들에게 전국 순찰을 돌며 악귀를 소환하라는 명을 내렸다.

소문은 "전국 여행 한다 생각하고 가면 괜찮을 것 같다"고 했고, 이들은 결국 길을 떠났다. 특히 소문은 융에서 '인원 보충'을 이야기했던 것을 언급하며 "이제 막내를 벗어나는 거냐"고 이야기해 시즌2 가능성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OC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