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폰 사용자들 '뿔났다'

입력 2010. 1. 6. 06:03 수정 2010. 1. 6. 07: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내/해외, 신품/구품 따라 앱스토어 이용 제한...차별대우 정책(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삼성전자가 자사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이용과 관련해 국내와 해외 이용자를 차별할 뿐 아니라 구형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홀대하고 있어 소비자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반면 애플의 경우 구형 단말기 사용자들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전 세계 어디서나 자유롭게 앱스토어를 이용할 수 있어 삼성전자와 대비된다는 지적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 장터인 '삼성 애플리케이션 스토어'(Samsung Application Store)를 SK텔레콤을 통해 국내에 오픈했다.

문제는 '숍인숍(Shop in Shop)' 방식으로 운영되는 '삼성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를 이용할 수 있는 단말기가 'T옴니아2' 1종으로 제한돼 있다는 것.

삼성전자는 그동안 SK텔레콤을 통해 '블랙잭', '미라지', 'T옴니아1' 등 모두 8종의 스마트폰을 내놨다.

그러나 '블랙잭', '미라지'는 물론 'T옴니아1' 사용자도 국내에서 오픈한 '삼성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이용이 불가능하다.

특히 'T옴니아1'의 운영체제(OS)는 'T옴니아2'와 같은 윈도 모바일 6.1이지만 '삼성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내 800여개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없어 이용자들의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

삼성이 스마트폰 활성화를 내걸고 지난 2008년 11월 출시한 'T옴니아1' 사용자들은 2년 약정이 채 끝나기도 전에 이미 '찬밥' 대우를 받고 있는 셈이다.

반면 삼성이 지난해 9월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주요 국가에서 오픈한 해외 '삼성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는 '옴니아2'뿐 아니라 '옴니아1' 사용자들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 사진 : 삼성의 해외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사이트. '옴니아2'뿐 아니라 '옴니아1' 역시 사용 가능하다고 나와 있다. >

휴대전화 전문사이트의 한 네티즌은 "해외에서 삼성 스마트폰 구입자는 '삼성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옴니아2' 사용자만 가능하다"면서 "삼성에게 국내 소비자는 손쉽게 이익을 착취할 수 있는 도구에 지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삼성은 같은 휴대전화 모델이라도 해외와 달리 국내에서는 주요 기능을 제외하는 '스펙 다운'을 자행하는데다 가격마저 해외에 비해 비싸게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삼성전자의 이러한 차별은 전 세계 사용자들에게 구형이든 신형이든 동일한 정책을 적용하는 애플 '아이폰'과 대비된다는 지적이다.

애플은 2007년 6월 '아이폰' 첫 번째 모델 발표 이후 2008년 7월 '아이폰 3G', 지난해 6월 '아이폰 3GS' 등을 출시했다.

애플은 3GS 출시 이후에도 '아이폰'과 '아이폰3G'에 대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전 세계 사용자들에게 동일한 애플리케이션 이용을 보장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또 다른 문제는 현재 각광을 받고 있는 최신 기종인 '옴니아2' 사용자들마저 2년 약정의 절반을 채 채우지도 못한 올해 연말쯤이면 '찬밥' 대우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현재 삼성이 내놓은 'T옴니아2'와 '쇼옴니아'는 기본적으로 윈도 모바일 6.1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LG텔레콤을 통해 출시한 '오즈옴니아'는 윈도 모바일 6.5를 OS로 채택했다.

윈도 모바일 6.1을 기반으로 한 'T옴니아2'와 '쇼옴니아'는 윈도 모바일을 사용하면서도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애플리케이션 스토어인 마케플레이스 사용이 현재도 불가능하다.

특히 올해 연말쯤 출시될 예정인 윈도 모바일 7.0의 경우 기존 6.1이나 6.5와 호환이 불가능해 '옴니아2' 사용자들은 올해 연말 이후 쏟아질 윈도 모바일 7.0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없다.

스마트폰의 가장 큰 장점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옴니아2'는 올해 말이면 최신 애플리케이션 사용이 불가능한 '구닥다리'로 전락하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윈도 모바일 6.1이나 6.5는 올해 연말 출시 예정인 7.0이 나오면 사실상 무용지물이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옴니아2' 사용자들은 삼성에 있어 일종의 스마트폰 '마루타'로 활용되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pdhis959@yna.co.kr < 뉴스의 새 시대, 연합뉴스 Live >< 연합뉴스폰 >< 포토 매거진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