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안나는 고성능 전고체 배터리’ 상용화 앞당긴다!

박장훈 입력 2023. 11. 23. 19:5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대전] [앵커]

전기차 운전자들의 큰 걱정 중 하나는 화재 위험입니다.

배터리에서 불이 나면 끄기도 힘들고 폭발 위험도 있는데요.

불이 날 위험이 적어 기존 배터리를 대체할 차세대 전지가 개발돼 상용화를 앞두고 있습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액체 전해질을 쓰는 리튬전지는 발화나 폭발 위험 가능성이 따릅니다.

또 낮은 에너지밀도로 짧은 주행거리도 한계로 지적됩니다.

국내 대기업들이 이를 대체할 차세대 이차전지로 황화물계 전고체 전지를 개발 중이지만 이온 전도성은 높은 반면 공기 중 황화수소 가스 발생 우려가 단점으로 꼽힙니다.

그래서 상온에서도 높은 이온 전도성과 안정성을 가진 산화물계 전고체 전지 개발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데,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산화물 함량을 기존 30%에서 80%로 높여 310 Wh/kg의 높은 에너지밀도를 보이는 복합 고체 전해질을 개발했습니다.

이 전해질을 중간에 넣고 고이온전도성 고분자 전해질을 위·아래에 넣어 3층 구조로 쌓았습니다.

[김대일/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 "대면의 저항을 좀 없애는 구조로 설계를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기존의 이차전지 대비해서 이온 전도는 10배가 높아지고 그래서 전고체 전지 성능이 구현되는..."]

필름처럼 롤투롤 공정으로 대량생산이 가능하고, 전지를 구부리거나 잘라도 발화나 폭발 없이 안정적으로 구동합니다.

[장보윤/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 "캐나다의 천연자원부 국책연구소 NRC와 함께 2년 동안 연구를 했고요. 특히 캐나다에 있는 핵심 광물을 활용해서 저희 기술과 협업을 해서 북미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연구팀은 1차 기술이전을 마치고 2026년 전기차용 전고체 전지로의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박장훈 기자 (pjh@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