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겐 못 살아" 봉쇄에 질린 中..'이민' 검색 400배

노혜진 입력 2022. 5. 18. 18: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이 엄격한 코로나19 봉쇄정책을 고수하면서 미국 등 서방 국가로 이민을 고민하는 기술 전문직 종사자들이 늘어나고 있어 '핵심 두뇌 해외 유출'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제로 코로나' 정책에 질린 많은 중국인들이 이민을 모색하고 있다며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의 이민 검색 건수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CMP "두뇌유출 우려.. 국가 경쟁력 하락 불가피"
지난 14일 봉쇄된 중국 상하이 창닝구의 한 훼미리마트 편의점이 폐쇄된 모습. 연합뉴스


중국이 엄격한 코로나19 봉쇄정책을 고수하면서 미국 등 서방 국가로 이민을 고민하는 기술 전문직 종사자들이 늘어나고 있어 ‘핵심 두뇌 해외 유출’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제로 코로나’ 정책에 질린 많은 중국인들이 이민을 모색하고 있다며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의 이민 검색 건수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중국 최대 검색엔진 바이두에 따르면 지난 한 달 동안 총 이민 검색 건수가 400배 가까이 증가했고, 위챗에서도 비슷한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의 경우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전면 봉쇄 조치가 내려진 지난 3월 말 이후 이민 문의가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캐나다, 호주 이민에 관심을 보이는 중국인들이 크게 증가한 것이다.

이민 및 유학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베이징 잉중법률사무소의 궈시즈 파트너는 “3월 말 이후 이민 문의가 두 배로 증가했다”면서 “최근 고객 문의가 늘어나면서 주말에 쉬지도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고객 중 상당수가 화웨이와 같은 대형 정보기술 기업의 엔지니어나 기업가, 제약업체 임원들”이라고 밝혔다.

상하이에 거주하는 한 기술직 부부는 “지금까지 이민을 생각해 본 적이 없지만 시민들의 자유와 안전을 침해하는 방역 규제의 가혹함이 이민을 고려하게 만들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SCMP는 제로 코로나 정책에 지친 전문직 인재들이 실제로 중국을 떠나는 ‘두뇌 유출’이 발생하면 국가 경쟁력 하락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년 내 과학기술 초강국이 되겠다”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계획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SCMP는 “이민 문의 급증이 중국 엑소더스로 이어질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미국의 기술 우위에 맞서려는 중국의 계획이 무산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