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라 前의원은 反노동 인사..정부 청년정책위 합류 비상식적"(종합)

이영재 입력 2020. 6. 12. 13: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을 지낸 신보라 전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청년 정책 컨트롤 타워인 국무총리실 산하 청년정책조정위원회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노동계가 신 전 의원의 '반(反)노동' 전력을 거론하며 반발하고 있다.

또 신 전 의원이 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청년단체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로 정부의 '노동 개악' 정책을 지지했다며 "청년 노동자와 장년 노동자의 세대 갈등, 노동자 갈라치기에 앞장섰다"고 비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노동계, 신 전 의원 전력 거론하며 반발
미래통합당 신보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을 지낸 신보라 전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청년 정책 컨트롤 타워인 국무총리실 산하 청년정책조정위원회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노동계가 신 전 의원의 '반(反)노동' 전력을 거론하며 반발하고 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12일 성명을 내고 "신보라 씨의 지난 20대 국회 활동은 하나하나가 반노동자적인 행태였다"며 퇴직공제부금 인상을 포함한 건설근로자법 개정 반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반대 등을 거론했다.

또 신 전 의원이 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청년단체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로 정부의 '노동 개악' 정책을 지지했다며 "청년 노동자와 장년 노동자의 세대 갈등, 노동자 갈라치기에 앞장섰다"고 비판했다.

한국노총은 "국무총리실에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런 비상식적인 인사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신보라 씨에게 의사를 타진할 정도로 청년 인프라가 바닥이 났는가"라고 덧붙였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도 신 전 의원이 반노동, 친기업, 노조 혐오 발언을 많이 했다며 "신 전 의원 영입은 그의 20대 국회 활동을 면밀히 검토하지 않은, 국민 정서에 반하는 결정"이라고 성토했다.

민주노총은 또 "신 전 의원과 같은 생각을 가진 정부 여당 인사들이 있어 그를 그 자리에 앉히려는 것은 아닌지 정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국무조정실은 오는 8월 청년기본법 시행에 따라 출범하는 청년정책조정위 민간위원 후보로 신 전 의원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1야당 지도부 출신 인사가 문재인 정부 위원회에 들어가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ljglory@yna.co.kr

☞ 윤미향 의원실, 곽상도 향해 "사망 최초 신고자가…"
☞ 소송끝에 '친부 딸' 인정받은 입양인…"나는 괜찮다고.."
☞ 훈련 첫날부터 난장판…경찰특공대원끼리 술병으로 폭행
☞ '집은 싫다'던 학대 탈출 9살 여아 퇴원…'이곳'으로
☞ 이낙연 대선주자 선호도 1위…2위는 홍준표?이재명?
☞ 경찰이 오토바이에 여성 끌고 가며 채찍질을…
☞ 양준일, 여성 스태프 두고 '중고차 값' 발언 논란
☞ 119신고에 출동해보니 엎드려 자던 97일 된 영아가…
☞ "비행깃값 보태줘요"…'코로나19' 외국인 구걸 배낭족 재출몰
☞ 유족들이 흉기들고 '코로나19 사망자' 시신 강탈해가는 이유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