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로고 바뀌었다.. "더욱 친근하게"

입력 2008. 4. 2. 20:37 수정 2008. 4. 2. 20:3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상징 로고가 바뀌었다. 청와대는 2일 "청와대 본관 건물을 형상화한 로고의 디자인을 국민에게 친근한 이미지를 주도록 개선해 오늘부터 사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청와대 VI(Visual Identity·시각적 정체성)는 원형의 대표 로고를 타원형으로 늘린 게 가장 큰 특징이다.

본관 건물의 문양은 단순화하고 초록색 배경이 사라진 것도 눈에 띈다. 기존엔 대표 로고 1개만 있었으나, 다양한 버전의 응용 로고도 선보였다.

청와대는 새 로고를 공식 서류와 시설물, 집기뿐 아니라 새로 제작할 기념품 30∼40종에도 사용할 계획이다. "청와대를 관광명소로 만들라"는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를 감안한 것이다.

청와대는 권위주의적이라는 이유로 없애기로 했던 봉황 휘장은 일단 두기로 했다. 법령을 고쳐야 하고, 대통령 상징으로 굳어진 점 등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측은 "김영삼 대통령 시절 로고가 처음 만들어진 이후 변경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친근한 청와대'상을 구현하기 위해 이른바 PI(President Identity) 작업을 통해 이 대통령의 캐릭터 상품을 개발하고 청와대 인근을 관광명소로 개발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허범구 기자

hbk1004@segye.com

ⓒ 세계일보&세계닷컴(www.segye.com),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