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곱 아니라 똥" "우리 식당 비법"..논란의 곱창 리뷰 사진

장구슬 입력 2021. 10. 6. 08:55 수정 2021. 10. 6. 09: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곱창에서 소 배설물이 나왔다고 주장한 손님의 리뷰. [온라인 커뮤니티]

배달 주문한 소곱창에서 소의 배설물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는 음식점 리뷰가 알려져 논란이다.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한 배달업체 앱 리뷰를 캡처한 이미지가 퍼졌다.

해당 리뷰를 작성한 손님 A씨는 “곱이라고 하지 마세요. 이건 똥입니다”라며 곱창을 확대한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 속 곱창에는 누런색에 가까운 물질이 안쪽에 묻어있고 밖으로도 흘러나와 있다. A씨는 이 물질이 곱이 아닌 소의 배설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식당 측은 “곱이 그대로 살아있게 하는 것이 저희 식당 비법”이라며 “처음 경험했으리라 생각이 든다. 불만족스럽다면 보상 처리되니 전화 달라”는 답글을 남겼다.

해당 리뷰를 본 네티즌들은 “소 배설물이 맞는 것 같다”, “손님을 농락하는 것 아니냐”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 4월 논란이 된 소곱창 배설물 폭로 글에 첨부됐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또 네티즌들은 앞서 일어난 비슷한 사례를 재조명했다. 지난해 4월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유명한 마켓 음식에서 소 배설물이 나왔다’고 폭로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글을 쓴 네티즌 B씨는 “원래 먹던 맛이 아니어서 기분 탓인가 하고 두세 개 정도 먹었는데 지푸라기 같은 거친 식감이었다”며 “이물질인 것을 알고 뱉어서 봤고, 속눈썹 같은 게 잔뜩 있어 다른 것들도 가위로 잘라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곱창에서 나온 이물질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소가 먹은 여물로 보이는 지푸라기가 섞인 이물질이 가득 차 있었다.

B씨는 고객센터에 문의했고 ‘배설물이 맞다’는 답변을 받았다.

업체 측은 사진 속 이물질에 대해 “소화가 덜 된 목초가 맞다”고 인정했다. 또 “제조사 측에 재발 방지를 위한 기존 세척 방식에 추가 세척공정을, 원육 수입사 측에도 손질 시 이물 저감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차례 사과와 함께 식약처 자진 신고를 진행했다”며 “고객께서 원하시는 보상의 규모가 보상해드릴 수 있는 최대치를 상회해 보상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어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