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일본 배용준팬들이 '멘붕'온다며 감상 금지한 한국영화

조회수 2022. 7. 13. 11:10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영화 TMI

1.<스캔들 - 조선남녀상열지사> - 일본 배용준팬들에게는 금지된 작품인 이 영화

-프랑스 작가인 피에르 쇼데를로 드라클로의 소설 '위험한 관계'를 조선 시대 버전으로 새롭게 재해석한 작품. 영화 자체는 상당한 수작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배우들의 연기 모두 호평을 받았다.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보인 작품이었는데, 이상하게도 배용준의 인기가 매우 높았던 일본에서는 <스캔들>이 배용준의 흑역사 작품으로 취급받았다.

-일본에서도 비평가와 시네필들이 좋아했던 반면, 주관객층이 되어야할 배용준 팬들은 영화에서 나온 배용준의 바람둥이, 한량스러운 모습과 지나친 베드신 장면 때문에 <겨울연가>의 모습을 생각하고 영화를 본다면 실망스러울 수 있다는 반응이었다.

-이 때문에 일본의 배용준 팬사이트에서 까지 이 영화를 보지말라는 충고 글이 올라왔을 정도였고, 일본내 팬들에게는 금지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2.<도둑들> - 감독과 아내가 함께 세운 회사의 첫 창립작

-<도둑들>은 최동훈 감독과 그의 아내 안수현 대표(이전에 영화사 봄의 프로듀서였다)가 설립한 제작사 케이퍼필름의 첫 창립작품이었다. 케이퍼라는 이름 자체가 범죄영화의 대표적인 장르로 인식되었기에 주변인들이 <도둑들>을 보자마자

앞으로는 범죄영화만 찍으신다는 의미죠?"

라고 물어봤다고 한다.

-그다음 케이퍼 필름의 작품이 <암살>인 것을 생각해 볼 때 범죄영화만 만들 계획으로 만든 이름은 아닌 것 같다.

-영화는 시작부터 출연진과 그들의 캐릭터를 소개하는 타이틀로 시작돼 신선한 느낌을 전해줬다. 한국영화에 좀처럼 보기 힘든 오프닝이어서 최동훈 감독도 이렇게 시작할 생각은 없었는데, 이 영화의 제작자가 분량 상관없어도 되니 무조건 타이틀을 넣는 게 좋다고 계속 주문해 어쩔 수 없이 넣은 장면이었다.

3.<곡성> - 세트가 아니었어? 정말 우연히 찾아낸 일본인의 폐가

미지의 일본인을 연기한 쿠니무라 준이 머물었던 산속의 집은 미술팀이 산속을 헌팅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폐가였다. 감독이 원한 곳은 찾을 수 없다고 생각한 제작진은 세트장 촬영을 각오한 상태였는데, 이곳을 찾아낸 이후부터 현장 촬영으로 전환되었다. 한국에서도 보기 힘든 신비스러운 장소와 배경을 로케이션으로 촬영했다는 점에서, 영화인들 사이에서는 <곡성>을 헌팅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4.<김종욱찾기> - NG였는데 너무 자연스러워서 그대로 쓴 장면

-딸 지우(임수정)가 첫사랑을 못 잊어서 최기장(신성록)과 헤어졌다는 사실을 안 서 대령(천호진)이 퇴근한 딸을 혼내려고 하는 장면.

-이때 천호진이 임수정을 추격하다가 슬리퍼가 벗겨져 다시 뒤돌아 줍는 장면이 나온다. 이 장면을 자세히 보면 천호진의 얼굴이 웃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 사실 이 슬리퍼가 벗겨진 장면은 NG였고, 천호진도 다소 뻘쭘해서 웃었는데, 이 모습이 이상하게 자연스럽게 느껴져서 그대로 바로 사용하도록 했다.

5.<건축학개론> - 조정석 본인도 연기하고 웃었던 장면

승민의 첫키스 일화를 듣고

그게 키스냐?"

라며 납득이가 비아냥 거리는 장면.

-이때 조정석이 입은 너무 큰 힙합바지는 감독이 당시 좋아했던 힙합바지 스타일을 반영한 것이다. 수지는 극 중 조정석이 입고나온 이 바지를 보고 배꼽을 잡고 웃었다고 한다.

-문제의 키스 장면. 그 유명한 '그냥 막비벼'가 등장한 장면 역시 조정석의 기가막힌 표현으로 완성된 장면이다. 대본상으로 보면 이해가 가지 않던 표현 장면이었는데, 조정석이 특유의 방식으로 이 장면을 잘 살려냈다.

-이 장면을 자세히 보면 조정석 본인이 연기하면서 약간 웃는듯한 모습이 나온다. 본인도 연기하면서 웃겼던것. 사실 이 장면은 NG 컷이었는데, 이 모습이 너무 자연스러워 보여서 그대로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