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훈련 빠진 이유…부상 아닌 휴식 차원

김윤일 입력 2022. 11. 25. 22:55 수정 2022. 11. 25. 22: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불행 중 다행이다.

김민재는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진행된 대표팀 훈련에 참가하지 않았다.

급기야 김민재는 하루 뒤 열린 회복 훈련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많은 이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연합뉴스는 대표팀 관계자의 말을 빌어 "김민재는 오늘 훈련에는 안 나온다"라며 "부상이 심각한 수준이 아니다.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치료하는 게 낫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민재.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불행 중 다행이다. 축구대표팀 핵심 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의 상태가 생각보다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재는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진행된 대표팀 훈련에 참가하지 않았다.


앞서 김민재는 전날 열린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서 상대 공격수 다르윈 누녜스의 돌파를 막는 과정에서 오른쪽 햄스트링 부위의 통증을 호소했다.


수비 라인에서 김민재의 비중이 매우 큰 대표팀 입장에서는 날벼락이 아닐 수 없었다. 급기야 김민재는 하루 뒤 열린 회복 훈련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많은 이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연합뉴스는 대표팀 관계자의 말을 빌어 "김민재는 오늘 훈련에는 안 나온다"라며 "부상이 심각한 수준이 아니다.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치료하는 게 낫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서 무승부 성과를 낸 벤투호는 오는 28일 가나와 두 번째 경기를 펼친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