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아니다… 한국인이 가장 많이 먹는 건강기능식품은 무엇?

이금숙 기자 입력 2022. 11. 25. 23: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건강기능식품도 유행이 있다.

한동안 비타민, 홍삼이 앞다투며 1위를 해왔지만, 이제는 흔히 유산균으로 불리는 '프로바이오틱스'가 가장 사랑받는 건강기능식품이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건강기능식품도 유행이 있다. 한동안 비타민, 홍삼이 앞다투며 1위를 해왔지만, 이제는 흔히 유산균으로 불리는 '프로바이오틱스'가 가장 사랑받는 건강기능식품이 됐다.

최근 발간된 '2022 건강기능식품 시장현황 및 소비자실태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이 가장 많이 먹는 건강기능식품은 프로바이오틱스였다. 서울 및 5대 광역시(서울, 인천, 부산, 광주, 대구, 대전)의 만 20~79세 남녀 30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2022년 6월 20일~ 7월 4일). 한 번이라도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한 경험이 있는 사람은 10명 중 8명으로 나타났으며, 최근 1년 내 섭취한 기능성 원료 중에서는 프로바이오틱스(23.3%)를 가장 많이 섭취했고, 그 다음으로는 비타민C(22%), 복합비타민(21.7%), 홍삼(20.4%), EPA 및 DHA 함유 유지(18.1%) 순으로 높은 섭취 경험률을 보였다.

20~30대는 프로바이오틱스, 40~50대는 루테인지아잔틴복합추출물, 50~60대는 홍삼, 70대는 EPA및 DHA 함유 유지를 섭취하는 비율이 높았다.

최근 1년간 섭취한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중에서는 종근당건강(23.3%), KGC인삼공사(18.3%), 고려은단(14.6%) 제품을 섭취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프로바이오틱스, 장 건강은 물론 면역력까지
프로바이오틱스는 배변을 돕는 것을 물론, 장 내 환경을 건강하게 해 면역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면역세포의 70~80%는 장에 있다. 장 건강은 물론, 아토피피부염,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들이 있다.

효능을 제대로 보려면 ‘균 수’가 가장 중요하다. 건강기능식품 인정을 받으려면 하루 섭취량이 최소 1억 마리 이상이 돼야 하며, 효능을 보려면 50억~100억 마리 섭취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프로바이오틱스가 얼마나 들어있는지는 제품 뒷면에 표시돼 있다. 프로바이오틱스의 유통기한은 1년 6개월 내외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온도와 습도에 민감하기 때문에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균 수 외에 균의 장내 생존력(위산에 대한 생존력, 포도상구균 등과 같은 장내 유해균에 맞서서 살아남는 비율 등)도 중요하다. 장내 생존력은 프로바이오틱스 종류와 제조사의 균 배양 공정 등에 따라 달라진다.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