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싸고 더러운' 석탄 사용.."에너지가격 급등에 기후위기"

이영호 입력 2022. 6. 26. 19: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시아 일부 국가가 겪는 심각한 에너지 위기가 전세계적으로 기후변화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CNN 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에너지 가격 급등에 아시아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고 여전히 개발 중인 국가가 많은 아시아 지역이 가장 크게 타격받았다고 설명했다.

CNN은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경제가 어려워진 아시아 국가의 정부와 정치인들은 기후변화 문제를 뒷전으로 하고 석탄과 같은 '더 싸고 더러운' 에너지로 회귀하려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아시아 일부 국가가 겪는 심각한 에너지 위기가 전세계적으로 기후변화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CNN 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가 에너지원인 석탄 사용량을 늘리려 하면서 탄소 배출량이 증가해 기후 위기가 악화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

세계에서 세번째로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인도는 기록적인 폭염에 나라 곳곳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비교적 부유한 국가인 호주도 올해 1분기 도매 전기요금이 지난해 대비 141% 오르면서 에너지 부족 문제에 대한 압박이 커진 상태다.

브루킹스연구소의 에너지안보·기후계획 책임 연구자 서맨사 그로스는 "에너지 수요는 팬데믹이 지나면서 재빠르게, 공급 상황보다 더 빨리 반등했다"며 "러시아의 침공 이전부터 에너지 가격이 높았는데 (침공이 벌어지고서) 에너지 공급에 정말 큰 충격이 왔다"고 말했다.

국제 석탄 가격은 지난해 대비 5배, 천연가스 가격은 최대 10배까지 올랐을 정도로 에너지 가격이 폭등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에너지 가격 급등에 아시아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고 여전히 개발 중인 국가가 많은 아시아 지역이 가장 크게 타격받았다고 설명했다.

CNN은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경제가 어려워진 아시아 국가의 정부와 정치인들은 기후변화 문제를 뒷전으로 하고 석탄과 같은 '더 싸고 더러운' 에너지로 회귀하려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13억 인구가 쓰는 에너지의 70%를 석탄에 의존하는 인도의 국영 석탄회사는 지난달 28일 에너지난을 해결하려고 2015년 이후 처음으로 석탄 수입 계획을 발표했다.

CNN은 "인도의 (석탄 수입량 증가) 결정은 더욱더 심대한 환경적 영향을 낳을 가능성이 크다"며 "최악의 지구 온난화의 영향을 제한하려면 석탄 채굴을 극적으로 줄여야 하는데 인도가 수입하는 한 이를 달성하기 어렵다"라고 전망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