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왕세자의 '플렉스', 선수 26명에 롤스로이스 쏜다

김지수 기자 입력 2022. 11. 25. 20: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빈 살만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꺾은 축구대표팀 선수들에게 롤스로이스 차량을 수여할 것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말레이시아 매체 '말레이메일'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를 이긴 사우디아라비아 모든 선수(26명)는 롤스로이스 자동차를 받는다"며 "빈 살만 알 사우드 왕세자가 보상으로 RM6 밀리언 롤스로이스 팬텀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빈 살만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꺾은 축구대표팀 선수들에게 롤스로이스 차량을 수여할 것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말레이시아 매체 '말레이메일'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를 이긴 사우디아라비아 모든 선수(26명)는 롤스로이스 자동차를 받는다"며 "빈 살만 알 사우드 왕세자가 보상으로 RM6 밀리언 롤스로이스 팬텀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말레이메일'에 따르면사우디 왕족이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들에게 고급 차량을 선물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994 미국 월드컵에서 벨기에를 상대로 골을 넣었던 알 오와이란도 비슷한 보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 22일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두는 기염을 토했다. 월드컵 약사에 길이 남을 '자이언트 킬링'을 연출하면서 이번 대회 초반 화제의 팀으로 떠올랐다.

축구대표팀의 선전은 사우디아라비아 전체를 흔들어 놨다. 살만 국왕은 이 놀라운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공휴일을 선포하고 기쁨을 만끽했다.

선수들에게 놀라운 '플렉스'를 보여준 빈 살만 왕세자의 개인 재산은 약 1400조원에서 2500조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가 이끄는 국부펀드(PIF) 운용 규모는 700조원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한남동 대통령 관저를 찾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권력과 재력을 모두 가진 '미스터 에브리싱'(Mr.everything)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사진=AFP/UPI연합뉴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