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증시]코스피,2800선 안착 시도…환율이 '변수'

김민영 2024. 6. 24. 08: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증시는 이번 주(24일~28일) 마이크론 실적 발표 이후 반도체 업종 이익 변화 영향을 받아 코스피 2800선 안착을 시도할 전망이다.

한국 증시는 ▲미국의 5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및 기대인플레이션 지표 ▲조 바이든과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1차 토론회 ▲페덱스·나이키 등 미국 주요 기업 실적 ▲마이크로 실적 이후 반도체 업종 이익 변화 등에 영향받으면서 2800선 안착을 시도할 전망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 증시는 이번 주(24일~28일) 마이크론 실적 발표 이후 반도체 업종 이익 변화 영향을 받아 코스피 2800선 안착을 시도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26일 발표 예정인 마이크론 실적에 국내 시장 참여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주 국내 증시는 유럽 정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미 증시 신고가 경신, 엔비디아 강세 및 인공지능(AI) 관련주 강세 등의 영향으로 코스피(0.94%)가 강세를 보였다. 코스닥(-1.1%)은 이차전치주가 약세를 보이면서 하락했다.

미국 증시에서 엔비디아 등 주요 반도체주 주가가 조정받자 연일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던 나스닥과 S&P500 지수도 하락 반전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21일 중앙은행들의 엇갈린 행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위원의 매파 발언, AI주 차익실현 등으로 약세를 보인 미 증시 영향에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됐다"며 "다만 20일까지 수출 결과에 따라 지난주 들어 조정받았던 화장품, 음식료 등 소비재 업종이 반등했다"고 분석했다.

한국 증시는 ▲미국의 5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및 기대인플레이션 지표 ▲조 바이든과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1차 토론회 ▲페덱스·나이키 등 미국 주요 기업 실적 ▲마이크로 실적 이후 반도체 업종 이익 변화 등에 영향받으면서 2800선 안착을 시도할 전망이다.

한지영 연구원은 "지난 금요일 다시 2700선으로 내려가기는 했으나, 코스피가 2800선에 안착할 수 있는지가 삼성전자 등 반도체 주가 향방에 달려 있다는 점에서도 이번 마이크론 실적에 국내 시장 참여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라고 했다.

환율도 눈여겨봐야 하는 지표다. 환율이 1400원을 돌파한다면 증시 변동성을 키울 수 있어서다. 김지현 KB증권 연구원은 "금리 인하 기대감 상승에 코스피는 3주 연속 상승했고 엔비디아는 9주 만에 하락하며 기술주 투자심리에 부담을 줬다"며 "지난주 1390원을 넘어섰던 환율 흐름이 중요할 전망이다. 1400원 돌파 시 변동성 확대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짚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Copyright ©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