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독주 속 헤일리 첫 승리…“사실상 후보는 확정적”

홍수진 2024. 3. 4. 23:5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상대로 첫 승을 거뒀습니다.

하지만 대세를 바꾸지는 못할 걸로 보이면서 16개 지역에서 경선이 치러지는 슈퍼 화요일인 현지 시각 5일 바이든과 트럼프가 각 당의 후보로 사실상 확정될 전망입니다.

보도에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각 3일까지 진행된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첫승을 거뒀습니다.

수도 워싱턴 D.C.에섭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62.8%를 득표해 33.3%를 득표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겼습니다.

그러나 이번 승리가 대세를 바꾸지는 못할 전망입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15일 아이오와 코커스를 시작으로 지난 주말 미주리주와 아이다호주, 미시간주의 3곳 경선도 싹쓸이하는 등 대부분 지역에서 승리했습니다.

현지 시각 5일 16개 지역에서 치러질 동시 경선, 이른바 '슈퍼 화요일'에도 압승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지난 2일/버지니아주 연설 : "여러분의 도움으로 우리는 슈퍼 화요일에 큰 승리를 거둘 겁니다. 오는 11월 (대선에서) 이 버지니아주는 비뚤어진 조 바이든에게 '당신은 해고야'라고 말하게 될 겁니다."]

'슈퍼 화요일' 경선에선 공화당과 민주당 대의원 최대 35%에 달하는 표의 향방이 결정됩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각 당의 표를 독식할 걸로 예상되는 만큼, '슈퍼 화요일' 이후 11월 대선을 향한 두 사람의 경쟁도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여론 조사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좀 더 우세한 걸로 나옵니다.

주말에 발표된 여러 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2~4%p 차로 앞서면서 바이든 대통령 측은 비상이 걸렸습니다.

[질 바이든/바이든 대통령 부인 : "도널드 트럼프는 전국적인 낙태 금지를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그는 여성과 우리의 가족에 위험합니다. 우리는 그가 승리하도록 내버려 둘 수 없습니다."]

고령의 나이와 물가 상승에 대한 부정적 인식, 이민에 대한 좋지 않은 여론 등이 바이든 대통령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영상편집:한미희/그래픽:강민수/자료조사:서호정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홍수진 기자 (nodance@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