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외, 이젠 봄이 가장 맛있는 제철… 효능 알고 먹자

신소영 기자 입력 2024. 3. 2. 11: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참외를 '여름 과일'로 일컫는 것은 이제 옛말이다.

비닐하우스 재배 덕분에 참외의 출하 시기와 제철이 과거보다 앞당겨져, 최근 유통업계에 따르면 참외를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시기는 3~5월이다.

한편, 참외를 고를 때는 타원형이고 표면의 선이 짙고 골이 깊게 파여 있는 것이 맛이 좋다.

참외를 보관할 때는 신문지나 종이에 싸서 냉장 보관하거나 서늘한 곳에 두는 것이 좋고, 먹기 30분 전에 냉장고에 넣었다가 꺼내 먹으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참외는 껍질에 더 많은 영양 성분이 들어 있어 껍질째 먹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참외를 '여름 과일'로 일컫는 것은 이제 옛말이다. 비닐하우스 재배 덕분에 참외의 출하 시기와 제철이 과거보다 앞당겨져, 최근 유통업계에 따르면 참외를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시기는 3~5월이다. 참외 출하량이 늘어나는 이번 달 초중순쯤 각 유통업계에서는 참외 할인 행사도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참외의 효능을 알고 더 맛있게 먹어보자.

참외는 아삭한 과육과 달콤한 과즙이 일품인 과일이다. 수박과 비슷하게 수분 함량이 90% 가까이 돼 몸의 수분 공급에 효과적이다. 이뇨작용도 활발하게 해 몸이 자주 붓는 사람에게도 도움이 된다. 또한 참외는 칼륨과 비타민C 함량이 높아 건강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졌다. 특히 참외 가운데 씨가 하얗게 뭉쳐있는 부분인 '태좌'를 섭취하면 비타민C가 더 많이 보충된다. 비타민C는 대표적인 항산화 성분으로 면역 기능을 높이고, 신진대사를 활성화한다. 참외 태좌에는 과육보다 엽산 함량도 풍부하다. 엽산은 치매와 암 예방 등의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어 참외를 먹을 땐 태좌를 제거하지 않고 먹는 게 좋다.

또한 참외는 껍질째 먹는 것을 추천한다. 참외 껍질에는 각종 면역성분과 생리활성물질이 속살보다 5배가량 더 많기 때문이다. 실제로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참외 껍질 바로 아래에는 플라보노이드, 베타카로틴 등이 풍부하다. 참외 속 플라보노이드는 혈관 내 콜레스테롤을 줄인다. AHA 학술지 '고혈압'(Hypertension)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한 식품을 가장 많이 섭취한 사람은 가장 적게 먹은 사람보다 수축기 혈압이 최대 4mmHg 낮았고, 장내 미생물 다양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참외의 베타카로틴 성분 역시 활성 산소를 제거하고, 간 해독에 도움을 준다.

따라서 참외는 잘 씻어서 껍질째 통째로 먹거나, 껍질을 얇게 채 썰어 먹으면 된다. 양상추와 곁들여 샐러드로도 먹을 수 있다. 파, 고추장, 식초 등과 함께 버무려 참외 껍질 무침으로 만들어 먹어도 좋다.

한편, 참외를 고를 때는 타원형이고 표면의 선이 짙고 골이 깊게 파여 있는 것이 맛이 좋다. 참외를 보관할 때는 신문지나 종이에 싸서 냉장 보관하거나 서늘한 곳에 두는 것이 좋고, 먹기 30분 전에 냉장고에 넣었다가 꺼내 먹으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Copyright © 헬스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