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플] MWC 2024에서 '통신+AI' 강조한 통신3사…AI와 결합 속도전

강광우 입력 2024. 2. 29. 16: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내 통신 3사 대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서 일제히 인공지능(AI)을 통신업에 어떻게 녹여낼지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총론은 ‘AI 활용’으로 같지만, 각론은 각 사마다 차이가 났다.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 개막 사흘째인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E&의 인공지능(AI) 휴머노이드 로봇 '아메카'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유영상 SK텔레콤 대표와 김영섭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26~28일(현지시간) MWC2024 기간 동안 각 사의 AI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통신 3사는 지난해에도 4조 원대 영업이익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올렸다. 하지만 뜯어보면 내부는 안심하고 있을 상황이 아니다. 본업인 통신 사업이 성장 한계에 다다랐기 때문이다. 여기에 제 4이동통신사 등장하면서 경쟁은 더 치열해지는 상황. 통신 3사 수장들은 ‘통신+AI’라는 미래를 제시했다.


AI 동맹·AICT·AI 일상 변화, 3사 전략 뜯어보니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26일(현지시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에서 CEO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AI 동맹’ 강조한 SKT 유영상: SK텔레콤이 이번 MWC 기간 내내 심혈을 기울인 건 글로벌 대표 통신사 4곳과 함께 만든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lobal Telco AI Alliance, GTAA)’다. 유영상 대표는 “GTAA를 통해 시장 변화를 주도하는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텔레콤보다 가입자 수나 시가총액 면에서 덩치가 큰 글로벌 통신사들과 공동의 목표를 가진 조인트 벤처를 만들기까지 쉽지 않았다고 한다. 이들은 통신사에 특화된 AI 대규모언어모델(LLM)을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유 대표는 “앞으로 산업계에서 버티컬(특정 영역 특화) LLM을 만들어내는 사업자와 그렇지 않은 사업자의 차이는 굉장히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섭 KT 대표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NH칼데론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T

◦‘AICT’ 새 비전 내세운 KT 김영섭: 김영섭 KT 대표는 KT 조직의 체질을 개선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했다. MWC 참가가 처음인 김 대표는 “여기 와서 AI와 IT를 갖고 혁신하는 것만이 살길이라는 생각을 굳히게 됐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새 비전은 통신 역량에 IT와 AI를 더한 ‘AICT(인공지능·정보통신기술)’ 서비스 회사다. 김 대표는 “AI라는 21세기 마지막 열차가 플랫폼에서 출발했는데 속도를 더 내기 전에 빨리 올라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계획은 3가지 서비스 군을 혁신하는 것이다. 기업 고객에게 개발 환경을 제공하는 AI 옵스(operations·개발환경)와 더불어 AI 어시스턴트, AI 에이전트가 그 대상이다. AI 인재를 확보하고 직원들을 AI 전문가로 성장시키는 등 내부 역량 강화에도 나선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28일(현지시간)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차담회를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AI 결과물’ 집중할 LG유플 황현식: LG유플러스는 AI가 실제 고객의 삶을 편하게 만드는 응용 기술과 서비스를 내놓는 데 집중한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이번 MWC에서 별도의 전시관을 꾸리지 않고 업계 동태를 살피는 데 주력했다. 황 대표는 “전시장을 둘러보니 AI를 활용한 혁신 사례가 많았지만, 고객 삶을 변화시킬 만한 혁신은 아직 나오지 않은 것 같다”며 “고객에게 어떤 가치를 제공할지 상상해내서 몰입할 수 있는 조직적 역량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내세운 미래 키워드는 ‘상상력’이다. 상반기 공개 예정인 생성 AI 모델 ‘익시젠’은 LLM이 아닌 경량화 거대언어모델(sLLM)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황 대표는 “LLM을 기반으로 개인 ‘모바일 에이전트’, IPTV 기반의 ‘미디어 에이전트’, 회사 내 업무를 돕는 ‘워크 에이전트’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바르셀로나=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Copyright ©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