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묵상] “어느 종교든지 아픔을 맨 위에 놓는다”

입력 2024. 2. 23. 00:10 수정 2024. 2. 23. 05: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진하 시인

종교학자 카렌 암스트롱의 이 잠언을 읽고 가슴이 뜨끔했다. 내가 외면했던 이들의 아픔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상처 없는 나무가 없고, 아픔이 없는 인생도 없다. 그래서 나무를 치료하는 의사가 있고, 남의 아픔을 보듬어 안고 치유한 예수 같은 영혼의 의사도 있다. 모든 종교가 공감을 으뜸의 덕목으로 꼽는데, 공감을 통해 남의 아픔을 껴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아픔 쪽으로 흐르라 했지만, 이기심 쪽으로 나를 가두던 날이 많은 것 같아 송구할 뿐이다.

고진하 시인

Copyright ©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