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가 있는 아침] (215) 마을 사람들아

입력 2024. 2. 22. 00:21 수정 2024. 2. 22. 05: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유자효 한국시인협회장

마을 사람들아
정철(1536~1593)

마을 사람들아 옳은 일 하자스라
사람이 되어나서 옳지 곧 못하면
마소를 갓 고깔 씌워 밥 먹이나 다르랴
-경민편(警民編) 경술을축본

시인 정치인의 이중성

조선 선조 때의 권신 송강 정철이 강원도 관찰사로 나갔을 때 백성의 교화용으로 지은 시조 훈민가 16수 중의 한 편이다.

가사 관동별곡과 사미인곡 등 국문학사상 찬란한 명작들을 남긴 정철은 정치적으로는 정적들을 가혹하게 처단한 이중적인 인물이기도 하다. 특히 정여립 옥사 때 1000명이 넘는 동인들을 고문하고 죽였다. 이를 기축옥사라 한다. 그 3년 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쓸만한 인물들을 많이 죽여버려 당장 나가 싸울 장수가 없었다 하니 참혹한 일이었다. 이는 왕권을 강화하려는 선조의 의도에 이용당한 점도 있지만 위관으로서 직접 심문한 그의 책임을 면할 길 없다.

백성에게는 옳은 일을 하라고 하면서 자신은 그 처참한 옥사를 옳은 일이라고 생각했을까? 그 정철도 세자 책봉 문제와 명나라에 사은사로 갔을 때의 문서가 거짓이었다는 정적들의 탄핵에 말려 유배로 길지 않은 삶을 끝냈으니 인과응보라고나 할까?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새삼 되돌아보는 선인의 행적이다.

유자효 한국시인협회장

Copyright ©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