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형 외인' 보여줄까…한화 산체스 "KBO 아니까 더 잘 준비할 수 있다" [멜버른 인터뷰]

조은혜 기자 입력 2024. 2. 13. 00: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화 이글스 리카르도 산체스가 KBO 첫해보다 나은 풀타임 시즌을 보여줄까.

산체스는 지난 시즌 기대를 모았던 외국인 투수 버치 스미스가 개막전에서 2⅔이닝만 던지고 부상으로 방출된 후 대체 선수로 합류한 외국인 투수다.

한화의 스프링캠프가 진행 중인 멜버른 볼파크에서 만난 산체스는 "호주의 날씨가 굉장히 좋다. 덥지도 춥지도 않아서 확실히 잘 준비할 수 있는  환경"이라며 "확실히 좋은 분위기로 시작을 하고 있는 것 같아서 기분이 매우 좋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멜버른,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 리카르도 산체스가 KBO 첫해보다 나은 풀타임 시즌을 보여줄까.

산체스는 지난 시즌 기대를 모았던 외국인 투수 버치 스미스가 개막전에서 2⅔이닝만 던지고 부상으로 방출된 후 대체 선수로 합류한 외국인 투수다. 산체스는 24경기 126이닝을 소화해 7승8패 평균자책점 3.79를 기록, 시즌 종료 후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50만 달러, 인센티브 15만 달러 등 최대 75만 달러에 재계약하며 다시 한화 유니폼을 입게 됐다.

한화의 스프링캠프가 진행 중인 멜버른 볼파크에서 만난 산체스는 "호주의 날씨가 굉장히 좋다. 덥지도 춥지도 않아서 확실히 잘 준비할 수 있는  환경"이라며 "확실히 좋은 분위기로 시작을 하고 있는 것 같아서 기분이 매우 좋다"고 전했다.

한화는 산체스와 재계약을 하며 비시즌 기간 산체스에게 숙제를 부여했다. 최원호 감독은 "체중을 감량해 오라고 했고, 수비 훈련도 하고 나름대로 변화구 연마도 해 오라고 했다. 캠프에서도 투수코치와 얘기하면서 보완해야 할 것들이 있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최 감독은 "잘해야 본인도 좋고, 우리에게도 좋은 거다. 그러려면 그런 것들은 어느 정도 해야 한다"면서 "그런 게 가능하겠다 생각해서 재계약을 한 거다. 낯선 선수가 와서 아프거나 고집 부리는 것보다 나을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산체스는 이 부분에 대해 "오프시즌 동안 준비를 열심히 했다. 작년 실수했던 것들 위주로 준비를 했다. 한 가지를 꼽자면 1루 커버 플레이를 예로 들 수 있을 것 같다. 사실 작년 커버 플레이 실수가 점수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었는데, 연습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그는 "몸도 확실하게 잘 만들어 왔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재 느끼는 컨디션인데, 컨디션이 생각보다 괜찮고 팔이나 느낌도 좋아서 굉장히 준비가 잘 되고 있다"고 만족스러움을 내비쳤다.

한화는 산체스의 지난 시즌 경험이 올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보고 있다. 외국인 투수를 새로 뽑았을 경우보다 적응에 대한 리스크가 적다는 것이 산체스와 다시 손잡은 이유 중 하나다. 산체스도 지난해를 복기하며 한국에서의 두 번째 시즌에 더 나은 결과를 내기를 기대하고 있다.

산체스는 "작년에는 한국의 날씨에 대해 인지를 조금 못한 상황에서 경기를 치르기도 했다. 페냐도 어느 정도 느꼈을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날씨가 많이 덥고 습하다 보니 체력에 영향을 줬던 것 사실"이라고 돌아봤다.

또 "KBO리그는 미국에 비해 경기 템포가 조금 빠르다. 이런 템포를 좀 잡기 위해 연습을 했다. 올해는 그런 것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더 잘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그는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게 목표다. 이 팀에 소속된 모든 구성원들이 염원하고 있다"면서 "농사를 잘 짓기 위해 땅을 잘 다지듯이, 열심히 준비하고 시즌을 시작해서 우리가 원하는 것들을 이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