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동훈 “김경율 마포 출마”에… “특혜는 없다” 강조한 용산

이경원,구자창 입력 2024. 1. 19. 04: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통령실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돌발적인 '김경율 서울 마포을 출마' 발언과 관련해 우려를 갖고 있는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국민의힘 일부 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은 대통령실을 향해 "이번 발언이 공정성에 기반한 '시스템 공천'과 완전히 배치되는 것"이라며 항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여권 일각 “시스템 공천과 배치”
대통령실, 공천 신뢰 잃을까 우려
당-대통령실 간 미묘한 갈등 기류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1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새해를 맞아 현재까지 네 차례 진행된 윤석열 대통령의 민생토론회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대통령실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돌발적인 ‘김경율 서울 마포을 출마’ 발언과 관련해 우려를 갖고 있는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국민의힘 일부 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은 대통령실을 향해 “이번 발언이 공정성에 기반한 ‘시스템 공천’과 완전히 배치되는 것”이라며 항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공천은 여당에서 할 일”이라고 거리를 두면서도 “특정인을 위한 특혜는 없다”고 강조했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 출마를 위해 떠나는 용산 참모들에게도 ‘특혜를 기대하지 마라’고 강조했다”면서 “이번 발언이 공정과 상식에 기반한 ‘시스템 공천’의 신뢰를 흔들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전날 마포에서 열린 서울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이번 4월 총선에서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구인 서울 마포을에 출마할 것이라고 밝히며 논란을 자초했다. 단상에 오른 김 비대위원은 “한 위원장 스타일대로 어제(16일) 여러 얘기들이 오갔다”면서 “우리 당과 한 위원장이 낡은 시대와 이념을 청산하라는 과제를 준다면 기꺼이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사실상 출마 선언으로 해석됐다.

현재 서울 마포을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동 전 의원은 즉각 반발했다. 마포을에는 김 전 의원 외에 두 명의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공천을 위해 뛰고 있다.

대통령실이 한 위원장의 돌출 발언에 우려하는 이유는 시스템 공천의 신뢰성을 흔들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또 공천 문제가 ‘윤심’(尹心·윤 대통령 의중) 논란으로 비화되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의도도 깔려 있다. 윤 대통령은 한 위원장 발언을 보고받고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한 위원장은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관해 “국민들께서 걱정하실 만한 부분이 있었다”며 처음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내에서 ‘김 여사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총선 공천 문제와 맞물려 대통령실과 여당 사이에 미묘한 갈등 기류가 감지된다.

이경원 구자창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