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웨스트햄전 원톱 출격...5G 만에 승리 도전 [PL 라인업]

나승우 기자 입력 2023. 12. 8. 04:30 수정 2023. 12. 8. 05: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연패 탈출에 성공한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을 앞세워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5경기 만에 승리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오전 5시 15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과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3무1패로 4경기째 승리가 없는 토트넘은 웨스트햄을 잡고 5경기 만에 승리를 거둬 4위권 진빙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연패 탈출에 성공한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을 앞세워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5경기 만에 승리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오전 5시 15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과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토트넘은 8승3무3패, 승점 27로 리그 5위에 위치했다. 웨스트햄은 6승3무5패, 승점 21로 9위를 기록 중이다.

10라운드까지 8승2무 무패 행진을 이어가다 11라운드 첼시전을 시작으로 리그 3연패 늪에 빠졌던 토트넘은 직전 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3-3 무승부를 기록하며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3무1패로 4경기째 승리가 없는 토트넘은 웨스트햄을 잡고 5경기 만에 승리를 거둬 4위권 진빙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경기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할 경우 승점 30으로 4위 맨시티와 승점 동률이 된다.

웨스트햄은 최근 리그 3경기에서 2승1무로 순항하고 있다. 애스턴 빌라, 에버턴, 브렌트퍼드에게 3연패를 당하며 주춤했으나 리그와 병행 중인 UEFA(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에서는 승승장구하고 있다. 유로파리그 경기까지 더하면 공식전 5경기에서 4승1무로 분위기가 매우 좋다.

경기를 앞두고 양 팀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홈 팀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선다.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변함 없이 골문을 지킨다. 페드로 포로가 라이트백으로 서며 첼시전 퇴장으로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던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복귀해 벤 데이비스와 센터백으로 호흡을 맞춘다. 데스티니 우도기는 왼쪽 수비를 맡는다.

이브 비수마,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중원 두 자리를 구성하며 데얀 쿨루세브스키, 지오반니 로셀소, 브레넌 존슨이 2선에서 원톱 손흥민을 지원한다.

원정 팀 웨스트햄도 4-2-3-1로 맞선다. 우카시 파비안스키가 골키퍼 장갑을 끼며 에메르손, 나예프 아구에르드, 퀴르 주마, 블라디미르 초우팔이 백4를 구성한다. 제임스 워드프라우스, 에드손 알바레스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추며 루카스 파케타, 토마시 소우체크, 모하메드 쿠두스가 2선에 위치한다. 재러드 보언이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출전해 토트넘 골문을 노린다.

이번 경기를 통해 토트넘 주전 센터백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선발 명단에 전격 복귀했다. 로메로는 토트넘의 리그 첫 번째 패배 경기였던 11라운드 첼시전에서 무모한 태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해 패배 원흉이 된 바 있다. 로메로는 프리미어리그 규정에 따라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로메로가 빠지면서 토트넘도 후방 수비 구성에 어려움을 겪었다. 12라운드 울버햄프턴과의 경기에서는 에릭 다이어, 벤 데이비스 조합을 꺼내들었다가 후반 막판 집중력이 크게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면서 2골을 잇따라 내줘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13라운드 애스턴 빌라전에서는 다이어가 빠지고 라이트백 에메르송 로얄이 센터백으로 기용돼 백4 라인이 모두 풀백으로 구성되는 파격적인 라인업을 들고나왔다. 에메르송과 데이비스가 중앙에서 생각 이상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나 역시 2골을 실점하면서 1-2로 패했다.

맨시티를 상대로는 엘링 홀란을 막기 위해 전문 센터백 다이어가 복귀할 것으로 예상 됐지만 에메르송, 데이비스 조합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췄다. 맨시티에게 수 차례 기회를 내줬고, 무려 3실점을 허용했다. 맨시티 공격수 홀란이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면 더 많은 실점을 내줄 수도 있었다.

로메로 없이 어려움을 겪었던 토트넘은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는 그나마 정상적인 수비 라인업을 구성할 수 있게 됐다. 3경기를 쉬고 복귀한 로메로가 철벽 수비로 토트넘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토트넘, 웨스트햄 SNS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