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휴일] 다녀오겠습니다

입력 2023. 12. 7. 21: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강남역 8번 출구 앞, 철탑에 올라가 있는 동료들에게 밧줄에 밥 실어 올려주던 재복씨가 휴가를 신청합니다.

밥줄 끊기고 천막 농성장에서 산 지 1882일째, 장기 농성자도 날마다 일했으니 휴가가 있어야죠, 다녀오겠습니다.

강남역 앞 천막 농성자 재복씨의 1주일 휴가를 담백하게 전한다.

강남역 앞 천막 농성자 재복씨의 1주일 휴가를 담백하게 전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남역 8번 출구 앞, 철탑에 올라가 있는 동료들에게 밧줄에 밥 실어 올려주던 재복씨가 휴가를 신청합니다. 밥줄 끊기고 천막 농성장에서 산 지 1882일째, 장기 농성자도 날마다 일했으니 휴가가 있어야죠, 다녀오겠습니다.

휴가 나온 재복씨가 집에 돌아와 밥부터 합니다. 냉장고 뒤져 청소하고 장 보고 가스레인지 닦고 어묵과 멸치도 볶습니다. 이미 두 딸은 아버지를 기다리지 않은 지 오래, 학교 가고 공부하고 알아서 알바 다닙니다.

휴가 동안 재복씨가 친구 가구 공장에 알바를 다닙니다. 큰아이 대학 입학 예치금과 작은아이가 점찍어둔 롱패딩 사주려고. 컵라면과 삼각김밥으로 때우는 알바 청년 도시락도 싸고 고장 난 보일러를 고칩니다.

일주일의 휴가를 끝내고 천막 농성장으로 출근하며

재복씨가 아이들에게 인사합니다.

강남역 앞 천막 농성자 재복씨의 1주일 휴가를 담백하게 전한다. 아무도 눈길을 주지 않는 장기 농성장 속 한 아버지의 얼굴이 드러난다.

“다녀오겠습니다.”

-김해자 시집 ‘니들의 시간’ 중

강남역 앞 천막 농성자 재복씨의 1주일 휴가를 담백하게 전한다. 아무도 눈길을 주지 않는 장기 농성장 속 한 아버지의 얼굴이 드러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