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겨워진 옷, 얼룩진 옷... 간단히 새로 다시 입는 법 [스타일 꼬치꼬치]

이문연 입력 2023. 12. 7. 15:09 수정 2023. 12. 11. 16: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브로치는 옷에 핀으로 다는 장식을 말하며 옷이나, 가방에 착용해 색다른 느낌을 낼 수 있다는 데서 뱃지, 옷핀, 와펜 등도 비슷한 역할이라 할 수 있다.

와펜을 검색하다 후기를 통해 다양한 활용법을 보게 되었는데 수선집에 가지 않아도 가능한 셀프 리폼과 수선에 대해 알아보고 지겨워진 옷이나 망가진 옷을 한 계절쯤 더 입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의생활도 배워보자.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와펜 활용기, 지속가능한 옷입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이문연 기자]

 와펜 패치
ⓒ Unsplash의Ryan Stone
 
옷을 좀 색다르게 꾸미는 법 중 작은 액세서리를 활용하는 법이 있다. 부토니에, 브로치, 배지, 옷핀, 와펜 등. 포털에 찾아보니, 부토니에는 '단추 구멍' 또는 '단추 구멍에 꽂는 꽃'을 의미하는 프랑스어로, 통상 유럽 등 서구 문화권에서 남녀가 수트나 재킷에 자연스럽게 착용하는 장식을 뜻한다.

브로치는 옷에 핀으로 다는 장식을 말하며 옷이나, 가방에 착용해 색다른 느낌을 낼 수 있다는 데서 뱃지, 옷핀, 와펜 등도 비슷한 역할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중 리폼과 수선 분야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장식이 있었으니 그건 바로 와펜이다. 펠트 등에 자수를 한 장식을 보통 와펜이라 한다. 와펜을 검색하다 후기를 통해 다양한 활용법을 보게 되었는데 수선집에 가지 않아도 가능한 셀프 리폼과 수선에 대해 알아보고 지겨워진 옷이나 망가진 옷을 한 계절쯤 더 입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의생활도 배워보자.

1) 수선을 통해 새롭게 태어나다

불에 탄 패딩, 찢어진 바지 수선: 불에 닿아 녹은 패딩이 이렇게 수선될 줄 몰랐다. 와펜 패치는 손바닥 만한 크기부터 엄지 손톱 만한 크기까지 다양한 크기가 있는데 불에 녹은 패딩의 소매 부분에 비슷한 색 계열의 패치를 붙이니 마치 원래 디자인 같더라. 더 감쪽같이 수선하려면 반대쪽 소매 부분에도 같은 패치를 붙여주면 된다.

안 지워지는 얼룩(이염, 기름때)위에: 밝은 옷은 아주 작은 이염만 되어도 눈에 띄는 법이다. 이염이 세탁으로 잘 지워지는 거라면 문제없지만 기름 때나 유성 볼펜의 경우 잘 안 지워지기도 하므로 그러한 부분을 옷과 어울리는 패치로 붙여주면 조금 더 오래 입을 수 있다.

2) 가릴 수 있는 건 예쁘게 가리기

에코백에 쓰여진 글자 가리기: 보통 무료로 받은 에코백에는 증여한 기관이나 업체의 이름이 겉면에 써 있기도 한다. 그대로 들고 다녀도 무방하지만 그게 신경 쓰인다면 열접착 와펜으로 그 부분만 가려주면 좀 더 예쁘게 들고다닐 수 있다.
 
 와펜 모자
ⓒ Unsplash의Ryan Stone
 
3) 밋밋한 옷이나 소품에 포인트로

뜨개질한 파우치 가운데에: 직접 만든 제품에 포인트로 패치를 더해준 활용법도 재밌었는데 직접 만든 파우치나 필통에 붙여주니 한층 더 개성이 살아났다.

밋밋한 단색 옷 주머니에: 밋밋한 단색 원피스에도 자수 패치를 붙였다. 너무 크지 않으면서 주머니 쪽에만 하나씩 붙여주니 전체 옷에는 포인트가 되면서 밋밋했던 옷이 달라졌다.

지겨워진 가디건에: 옷을 오래 입다 보면 낡지는 않아도 지겨워질 때가 있다. 그러면 한 동안 안 입게 되기도 하는데 그럴 때 자수 패치를 붙여 다른 아이템으로 탈바꿈해보면 어떨까. 리폼한 가디건을 입고 나가면 새 가디건 샀냐고 물어볼지도 모른다.

4) 창의적인 활용

혼주 마스크에 자수 와펜 패치: 이건 창의점수를 100점 주고 싶다. 마스크를 한창 많이 써야 할 때였던 것 같은데 하얀색 실크 마스크에 꽃 자수 와펜 패치를 붙여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자수 패치 하나로 한복과 어울리는 마스크가 되었음은 말할 것도 없다.

5) 브랜드로 멋 업그레이드

브랜드 와펜 패치로 감쪽같이: 이건 브랜드에서는 싫어할 것 같은데 몇몇 대중적인 브랜드 로고를 와펜 패치로 팔기도 하더라. 그래서 옷이나 모자, 신발 등에 이 로고 패치를 붙여주면 굳이 그 브랜드를 사지 않아도 그 브랜드를 입은 것 같은 효과를 주는 것이다. 아주 많이 활용될 것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만약 좋아하는 브랜드가 있다면 활용해 볼만한 팁이 아닐까 싶다.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에만 업로드되었습니다.

Copyright©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