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제3노조 "MBC의 '갈라치기 뉴스' 언제까지 봐야 하나?" [미디어 브리핑]

박상우 입력 2023. 12. 6. 17:56 수정 2024. 1. 4. 02: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MBC가 특정 정파에 편향된 보도 논조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은 이미 주지의 사실이다.

하지만 MBC의 보도는 의도가 어찌 됐건 그 자리에 전광훈 목사가 왔으니 한묶음으로 간주해서 극우 꼴보수의 이미지를 덧씌우겠다는 것 아닌가? 이재명 저격수를 자처하고 있는 원 장관에 대해 앞으로 MBC가 어떤 자세를 취할지 쉽게 예상이 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BC노동조합(제3노조), 6일 성명 발표…상식에서 벗어난 제멋대로 편집 '뉴스데스크'
균형잡힌 시청자들 떠나게 하고…특정 정치성향 시청자들만 불러 모아
시청자들은 허울만 공영방송인 MBC 보도에 등 돌리고 관심도 없어
당신들이 만들어가는 편파의 역사 꼼꼼하게 기록하는 사람들 있음을 잊지 말길
지난 11월 22일 MBC노동조합(제3노조)은 상암동MBC본사 주변에 권태선 방문진 이사장과 안형준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현수막을 게시했다.ⓒMBC노동조합(제3노조)

MBC가 특정 정파에 편향된 보도 논조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은 이미 주지의 사실이다. 예상대로 총선이 다가오면서 그 정도가 심해지고 있다. 특히 뉴스 선정의 기준을 시청자의 관심보다 현 보도 수뇌부와 경영진, 그리고 야당의 유불리에 두고 있다 보니 뉴스가 갈수록 망가지고 있다. 다른 언론사들이 톱뉴스로 중시하는 뉴스는 무시하는가 하면, 남들은 안 다루는 사안을 우리만 주요뉴스로 키우기 일쑤다.

어제(5일) 뉴스데스크에서 김홍일 방통위원장 내정설을 4번째 꼭지로 주요뉴스로 다뤘다. 민주당에서 주장하는 ‘검찰 하나회’라는 용어를 가감 없이 그대로 전해준 것도 눈에 띈다. 윤석열 대통령에게 요즘 인기있는 영화에 나오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이미지를 씌우려는 의도마저 엿보인다. “여야를 막론하고 비판이 일었다”면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발언을 포함하는 방식은 일종의 MBC 스타일로 자리잡았다. 이 뉴스는 KBS와 SBS는 별도로 메인뉴스에서 다루지 않은 사안이다. 그제 단행된 대규모 개각에 대해선 무심하더니 유독 방통위원장에 대해서만 촉각을 기울이는 건 시청자 중심이 아니라 자기들 중심의 뉴스를 만든다는 방증이라 하겠다.

MBC는 또 어제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 대해서는 의도적인 왜곡보도를 했다.제목은 [개각 발표날 '전광훈 집회' 찾은 원희룡‥"신앙 간증하러 갔다"] 였는데,정확히 말해 '전광훈 집회' 가 아니라 '전광훈 참석 집회'에 참석한 것이다. 제목을 이렇게 뽑으면 마치 전광훈 목사가 주도한 집회에 지지자로 참석했다는 인상을 줄 수밖에 없다.원 장관은 전 목사와 상관없이 간증을 위해 참석했다고 한다. 하지만 MBC의 보도는 의도가 어찌 됐건 그 자리에 전광훈 목사가 왔으니 한묶음으로 간주해서 극우 꼴보수의 이미지를 덧씌우겠다는 것 아닌가? 이재명 저격수를 자처하고 있는 원 장관에 대해 앞으로 MBC가 어떤 자세를 취할지 쉽게 예상이 간다.

MBC본사 주변에 걸려 있는 권태선 방문진 이사장 퇴진 요구 현수막.ⓒMBC노동조합(제3노조)

이와는 대조적으로 지난 일요일 뉴스데스크는 말 그대로 청개구리뉴스, 제 맘대로 뉴스였다. 다음날 대규모 개각이 예정돼 모든 언론이 그 소식에 취재력을 모으고 관심을 기울일 때 MBC는 입각 예상자에 대한 보도는커녕 개각 예정 소식도 안 전했다. MBC는 개각에 대해선 다음날(월요일) 낮 12시가 돼서야 처음으로 예고기사를 내보냈다. 전날 KBS와 SBS는 모두 개각이 톱뉴스였다.

또 하나의 어이없는 사례는 이상민 의원의 민주당 탈당 소식이었다. KBS와 SBS는 개각 예고 뉴스에 이어 2번째 꼭지로 다룬 주요뉴스를 MBC는 보도하지 않았다. 누가 판단했길래 이런 어이없는 뉴스를 만들었는지 한심하기 그지없다. 이재명 대표와 대척점에 선 이상민 의원 소식은 전하기 싫었을 거라는 말 외에는 설명이 안 된다.

이처럼 상식에서 벗어난 제멋대로 편집은 결국 균형잡힌 시청자들을 떠나게 하고 특정 정치성향을 가진 시청자들만 불러모으는 결과로 이어진다. 문재인 정권, 특히 조국 사태 이후부터 극심해진 MBC의 갈라치기 보도가 원인이다. 앞으로 더 악화할 것이 뻔하다. 시청자들은 허울만 공영방송인 MBC의 보도에 등을 돌리고 관심도 없겠지만, 당신들이 만들어가는 편파의 역사를 꼼꼼하게 기록하는 사람들이 있음을 잊지 말기 바란다.

2023.12.6.

MBC노동조합(제3노조)

Copyright©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