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의 Defence Club]F-15K 성능개량 이렇게 한다

양낙규 입력 2023. 12. 6. 10:01 수정 2024. 2. 23. 10: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리 공군은 2005~2010년에 1·2차 차기전투기(F-X) 도입 사업으로 미국 보잉사의 F-15K를 들여왔다.

F-15K 성능개량은 레이더 장착, 조종석 디스플레이 기능 강화, 신형 전자전 장비 탑재 등 크게 3가지로 나뉜다.

공군 F-15K의 성능개량사업이 조종석과 레이더 등 기체 상단부를 통으로 떼어내 첨단 장비가 탑재된 새것으로 갈아 끼우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보잉 미국 시애틀 공장 현장 취재기

우리 공군은 2005~2010년에 1·2차 차기전투기(F-X) 도입 사업으로 미국 보잉사의 F-15K를 들여왔다. 우리 공군의 주력 전투기로 영공을 지켜왔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항공전자장비 등이 시대에 뒤떨어진 구형 체계가 돼버렸다. 한미연합훈련 때도 미군과 장비 호환이 되지 않아 작전 임무에 어려움을 겪어야만 했다.

로버트 노보트니 F-15 사업개발 전무이사 (Rob Novotny, Executive Director at F-15 Business Development) 가 지난달 30일 목요일 미국 애리조나의 한 호텔에서 F-15EX 에 대한 브리핑을 했다. (사진=국방부 공동취재단)

이에 군은 지난해 말 제148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에선 ‘F-15K 성능개량 사업’ 추진 기본전략안이 심의·의결했다. F-15K 성능개량은 레이더 장착, 조종석 디스플레이 기능 강화, 신형 전자전 장비 탑재 등 크게 3가지로 나뉜다. 성능개량은 내년부터 진행되며 투입되는 총사업비만 3조 4600억원이다.

보잉은 지난달 29일 보잉 메사공장에서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성능개량 현장을 설명했다.

로버트 노보트니 F-15 제공권 사업개발 전무이사는 "전투기 전방 부분 업그레이드 사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F-15K의 후방 부분은 유지 잘 되고 있어 이번 사업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레이더 교체 등 부품교체를 하는 방식도 생각해봤지만, KIDA에서 연구해본 결과 기체 전방부 교체가 제일 효율적인 것으로 결론이 나왔다"고 말했다.

2034년까지 조종석 디스플레이 기능 강화 등 3가지 성능개량

공군 F-15K의 성능개량사업이 조종석과 레이더 등 기체 상단부를 통으로 떼어내 첨단 장비가 탑재된 새것으로 갈아 끼우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기체는 전방부, 후반부가 조립 형태로 연결돼 있기 때문에 말 그대로 조종석 바로 뒷부분과 날개 시작되는 부분 사이를 뚝 떼어낼 수 있다고 한다.

보잉 관계자는 "한미가 이런 방식으로 하자고 가닥을 잡고 막판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더 멀리 보고 더 멀리 잘 날 수 있게 되는 것"이라면서 "한미 공중연합작전시 미 공군 전투기와의 상호 운용성이 더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국 시애틀=국방부 공동취재단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