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며 사랑하며] 우리는 누군가의 행복이다

입력 2023. 12. 6. 04: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후위기, 전쟁과 바이러스, 경기침체, 잔혹 범죄.

여기다 먹구름을 드리우는 사건들까지 연일 이어지니 보통의 날들이 얼마나 행복할 수 있을까.

행복을 적극적으로 사고한 적이 없고 기분이 좋거나 평온해도 이를 행복과 연관 짓지 않았다.

각박한 세상살이를 버티게 하는 그들의 행복이 나라는 것에 대한 감사함.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함혜주 이리히 스튜디오 대표


기후위기, 전쟁과 바이러스, 경기침체, 잔혹 범죄. 지금 이 순간에도 공들여 일궈온 일상을 뒤흔드는 불온한 사건들에 세상이 떠들썩하다. 운 좋게 비껴간 불행을 다행으로 여겨야 할는지. 비단 남의 일로만 치부할 수 없는 재난과 비극에 작은 행복조차도 잎을 틔우기 쉽지 않다. 도덕의 자리를 꿰찬 배금주의와 법률 만능주의가 팽배한 시대는 날 선 긴장감으로 가득하다. 여기다 먹구름을 드리우는 사건들까지 연일 이어지니 보통의 날들이 얼마나 행복할 수 있을까. 어떤 때는 비정한 사회에서 애써 온기를 찾아내 글로 쓰며 얼어붙는 마음을 녹이는 기분이 들 때가 있다.

내게 국어사전에서 가장 이질적인 단어를 꼽으라면 그건 ‘행복’이다. 행복을 적극적으로 사고한 적이 없고 기분이 좋거나 평온해도 이를 행복과 연관 짓지 않았다. 누군가 행복하냐 물으면 “별 탈 없이 지내니 감사하지” 하며 회피하듯 에둘러 대답했다. 그 누구도 행복을 강제할 수 없지만, 왠지 행복해야 한다고 부추기는 기분이 들었다.

행복에 대해 생각하게 된 계기는 예정에 없던 나의 발걸음을 반기는 외할머니의 눈빛이었다. 배고프단 말 한마디로 얻어낸 밥상과 싹싹 비운 밥그릇에 남은 엄마의 보람을 느끼고, 목적지에 도착했다는 전화에 고맙다며 안도하는 목소리를 듣고서였다. 나에게 국한했던 폐곡선을 벗어나 그들의 행복을 엿보니 그 안에 내가 있었다. 나는 누군가의 행복이었다. 각박한 세상살이를 버티게 하는 그들의 행복이 나라는 것에 대한 감사함. 대단한 일을 하지 않아도 그저 내가 나를 돌보며 안녕한 것만으로도 누군가가 행복할 수 있다는 것에서 받는 위안. 이 사실은 스스로 일군 행복과는 다른 형태로 마음을 어루만져 주었다. 행복을 말하는 책과 노랫말을 다시 음미해본다. 이제는 누군가 내게 행복하냐 묻는다면 미소 지으며 말할 수 있다. ‘응, 내가 누군가의 행복이라서 행복해.’

함혜주 이리히 스튜디오 대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