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마저 금리 인하에 본격 베팅 만물 랠리(all things rally), 과연 동참해야 하나? [한상춘의 지금세계는]

김채은 PD 입력 2023. 12. 1. 09:17 수정 2023. 12. 1. 09:1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김채은 PD]
밤 사이 발표한 미 10월 PCE 지표를 계기로 인플레가 완전히 잡혔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데요. 시장에서는 금리 인하에 본격적으로 베팅하는 움직임이 나타나면서 all things rally, 즉 만물 랠리가 펼쳐진 것이라는 시각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오랜만에 들어보는 만물 랠리가 무엇이며 과연 일반인들도 동참할 필요가 있는지를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도움 말씀에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 나와 계십니다.

Q. 미 증시는 확실하게 피벗 랠리가 지속되고 있는데요. 우리 증시와 관련해 의미가 큰 것들 중심으로 정리해 주시지요.

- 美 10월 PCE 발표, 통화정책 피벗 기대 높아져

- 10월 PCE 상승률, 9월 3.4→10월 3.0

- 윌리엄스, 잠정치 발표 이후 디스인플레 주목

- 연준의 최대 매파 윌러, 이틀 전 발언과 동일

- 크루그먼 교수, 깔끔한 디스인플레 발언 가세

- 美 10월 PCE 발표, 통화정책 피벗 기대 높아져

- 美 증시, 우려했던 ‘growth curse’ 나타나지 않아

- 다우지수, 3분기 잠정치 발표 이후 상승세 지속

Q. 10월 PCE 지표 발표 이후, 세계 인플레가 확실하게 잡히는 분위기인데요. 주요국 물가가 과연 어떤 상황인지 다시 한번 정리해 주시지요.

- 10월 계기, 주요국 인플레 ‘통제 국면’ 진입

- 美 CPI 상승률, 9월 3.7→10월 3.2

- 유로존 CPI 상승률, 9월 4.3→10월 2.9

- 英 CPI 상승률, 9월 6.7→10월 4.6

- 中 10월 CPI 상승률 -0.2, 디플레 재우려

- 한국과 일본, 여전히 인플레 통제되지 않아

- 日 CPI 상승률, 9월 2.8→10월 2.9

- 韓 CPI 상승률, 9월 3.7→10월 3.8

Q. 한가지 궁금한 것은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은 인플레가 통제 국면에 진입했는데, 왜 우리나라와 일본은 여전히 통제되지 않고 있을까요?

- 코로나 이후 인플레 주요인 ‘공급 측면’

- 美 등 인플레 대책, 공급 측 요인 개선에 중점

- 에너지 가격, 신유전 개발과 원유비축분 해제

- 공급망 확보, 리쇼어링 추진→‘autarky’ 구축

- 임금상승률 둔화, 노동 병목과 불일치 해소

- 주거비 안정, 꾸준한 신규 공급과 이전 대책

- 코로나 이후 인플레 주요인 ‘공급 측면’

- 한국과 일본, 공급 측 요인 개선 우선순위 밀려

- 일명 ‘OO 사무관’으로 물가 잡을 수 있나?

Q. 美 10월 PCE 발표 이후 인플레가 통제됐다고 보고 금리 인하에 대해 구체적인 시기가 나오고 있지 않습니까?

- 어조 지수, 금리 인상 이어 금리 동결도 사라져

- 금리 인상 사이클, 지난 7월 FOMC로 종료

- 금리 인하는 기정사실…시가와 인하폭 놓고 논쟁

- 가장 공격적인 금리 인하 전망 예측기관 ‘UBS’

- ”내년 3월부터 인하해 연말 2.75→2025년 1.25”

- 모간스탠리 ”6월부터 시작…내년 3차례 인하”

- 골드만삭스 ”내년 4분기 중 1차례 인하에 그쳐”

- 월가 “내년 5월부터, 6회 FOMC 중 4번 인하”

Q. 인플레에 가장 보수적인 유럽에서도 구체적인 금리 인하 시기가 나오고 있는데요. 미국보다 앞서 단행할 것이라는 시각도 나오고 있지 않습니까?

- 유로존 10월 CPI 상승률 하락폭, 美보다 2배 이상

- 9월 대비 10월 CPI 상승률 하락폭, 美는 0.5p

- 유로존 CPI 1.4p·英 CPI 2.1p로 급락

- 유로존과 英 경기, 美보다 상대적으로 부진

- 슐츠의 시련, ‘유럽의 맹주’ 독일 경기 침체 지속

- ECB와 BOE, 연준보다 먼저 금리 인하 추진해

- ECB와 BOE, 각각 내년 3월과 5월에 금리 인하

Q. 어제 올해 마지막 금통위가 끝났는데요. 여전히 인플레를 잡기 위해 매파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회의 결과를 내놓지 않았습니까?

- 지난 7월 2.3 저점 이후 ‘3개월 연속’ 상승세

- 10월 3.8, 같은 달 美의 3.2보다 훨씬 높아

- 한은의 10월 이후 물가안정 ‘여지없이 빗나가’

- 마지막 금통위, 금리 동결 속에 매파 발언 반복

- IMF 전망 “韓 물가, 내년에도 잡기 어려울 것”

- 올해 3.4→3.6·내년 2.3→2.4 ‘상향’

- 한은 전망, IMF 비슷한 시각에서 인플레 상항

- 글로벌 IB “첫 금리인하 시기, 내년 4분기 가능”

Q. 말씀대로 한국과 일본은 여전히 불안하긴 합니다만 주요국의 인플레가 잡힘에 따라 시장에서도 금리 인하에 베팅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 않습니까?

- FOMO족, 금리 인하에 일제히 베팅 ‘만물 랠리’

- 만물 랠리(all things rally)…일명 ‘만물상 랠리’

- 농업용어로 만물은 마지막 김매기 후 수확 의미

- 위험자산·안전자산 가리지 않고 모든 자산가격 상승

- 주식·채권·금·비트코인·게임스탑 ‘동반 강세’

- 세컨더리 M&A, 정크와 하이일드 본드 거래 활발

- ‘만물 랠리, 일반인도 가세할 필요 있을까?’ 고민

- ’투기성 강하고 투자의 질이 나빠진다’는 부분 참고

- 하지만 전환점 나타나는 ‘그린 슛’, 놓칠 수 없어

- 투자자 성향과 목표수익률 감안해 포트폴리오 구성

Q. 끝으로 최근 비트코인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데 향후 흐름을 어떻게 예상하시는지?

지금까지 한국경제신문사의 한상춘 논설위원이었습니다.
김채은 PD ckim@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