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의 Defence Club]북, 1일 정찰위성 정상임무 예고… 사진 공개할까

양낙규 입력 2023. 12. 1. 08:38 수정 2024. 2. 23. 10: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은 최근 발사에 성공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의 공식 임무 수행 시기를 1일로 못 박으면서 첫 조치로 위성사진을 공개할지 주목된다.

북한은 지난달 21일 밤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한 지 세 시간여 만에 성공적인 발사라고 발표하고 위성의 세밀 조종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만리경 1호를 이용해 우리나라와 미국의 군사시설을 촬영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신빙성이 낮은 선전 전략'"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최근 발사에 성공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의 공식 임무 수행 시기를 1일로 못 박으면서 첫 조치로 위성사진을 공개할지 주목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그동안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를 3차례나 찾으면서 정찰위성이 평택과 서울 등은 물론 부산항에 정박해 있는 미 해군의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를 포착했고 미국 하와이 상공을 통과하면서 미 해군·공군기지까지 촬영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달 21일 밤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한 지 세 시간여 만에 성공적인 발사라고 발표하고 위성의 세밀 조종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실제 위성은 궤도에 정상 진입한 것으로는 보이지만, 사진이 공개되지 않으면서 실제 기지국과 송·수신은 잘 이뤄지는지, 군사적으로 유용한 수준의 해상도를 가졌는지는 판별되지 않고 있다.

궤도 정상진입 했지만, 위성사진은 공개 안 해

다만, 김 위원장이 정찰위성 활동에 만족했다는 언급으로 미뤄봤을 때 북한은 계획대로 1일부터 첫 정찰위성 공식 임무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군사적 효용가치를 이유로 사진을 공개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지난 5월 1차 발사 때 우리 군에 수거된 만리경 1호의 해상도는 3m에 불과해, 군사적 효용 가치가 없다는 판단이 내려지기도 했다. 당시, 북한 정찰위성에 일본제 디지털카메라가 장착됐는데, 분석 결과 군사용으로 쓰기엔 해상도가 떨어졌다. 군 당국은 이번에도 동급의 카메라가 장착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걸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만리경 1호를 이용해 우리나라와 미국의 군사시설을 촬영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신빙성이 낮은 선전 전략’”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