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포커스] 피터스? 엔스? 스카우트의 눈이 '일본'으로 향한다

배중현 입력 2023. 11. 30. 05: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 시즌 NPB 야쿠르트 스왈로스에서 6승을 기록한 피터스. 피터스는 국내 복수의 구단이 접촉한 선발 자원이다. 사진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시절의 모습. 게티이미지


프로야구 외국인 스카우트의 눈이 '일본'으로 향한다.

스토브리그에 돌입한 KBO리그는 구단마다 외국인 선수 옥석 가리기가 한창이다. 전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커 다들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 복수의 외국인 선수 스카우트는 "미국의 선수 시장이 예상보다 좋지 않다"고 입을 모은다. 매년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선수 수급에 어려움이 따랐는데 최근엔 마이너리그 처우 개선까지 이뤄져 아시아리그로 눈을 돌리는 선수가 더욱 줄었다. 대안으로 떠오른 게 일본 프로야구(NPB)다.

현재 적지 않은 NPB 출신 외국인 선수가 KBO리그 구단의 관심을 받고 있다. 왼손 투수 딜론 피터스가 대표적이다. 올 시즌 NPB 야쿠르트 스왈로스에서 6승을 기록한 피터스는 지난 8일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렸다. 복수의 국내 지방 구단이 영입 최우선 자원으로 분류, 접촉했다. 닛폰햄 파이터스와 재계약이 불발된 오른손 투수 코디 폰스도 유력 후보 중 하나. 체격 조건(키 1m98㎝·몸무게 116㎏)이 탄탄한 폰스는 2022년 8월 소프트뱅크 호크스전에서 노히트 노런을 달성한 거물이다. 올해 연봉만 1억8000만엔(16억원)에 이른다. 잦은 부상 탓에 NPB 경력이 단절됐지만 국내 구단의 평가가 좋다. 시속 150㎞대 직구에 컷 패스트볼, 커브, 슬라이더 등을 다양하게 섞는다.

탬파베이 시절의 디트리히 엔스. 게티이미지


세이부 라이온스 출신 투수 디트리히 엔스(32)는 LG 트윈스와의 계약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일찌감치 아담 플럿코와 결별한 LG는 케이시 켈리와 짝을 이룰 1선발 후보를 물색했다. 엔스는 지난 시즌 NPB 두 자릿수 승리(10승)를 거둔 왼손 파이어볼러. 올 시즌 성적이 1승 10패 평균자책점 5.17로 좋지 않지만, KBO리그 영입 레이더에 포착됐다. A 구단 외국인 스카우트는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뛴 타일러 비디와 접촉했는데 선수가 미국으로 돌아간다고 했다"며 아쉬워했다. 비디는 2014년 MLB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14순위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지명된 대형 유망주 출신. 올 시즌 스윙맨으로 NPB 30경기 등판, 평균자책점 3.99를 기록했다.

여러 성공 사례가 쌓이면서 NPB 출신 외국인 선수의 신뢰가 높아졌다. KBO리그 장수 외국인 선수로 자리매김한 호세 피렐라와 데이비드 뷰캐넌(이상 삼성 라이온즈) 제이미 로맥(전 SK 와이번스) 등이 대표적이다. 문화가 비슷한 아시아야구를 미리 경험했다는 점에서 '적응 리스크'가 적은 것도 큰 이점. 그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선수를 영입하려면 NPB 구단과 경쟁해야 하는데 NPB에서 정리된 선수는 사실상 '단독 입찰'이 가능하다. 그만큼 협상을 수월하게 할 수 있다. B 구단 외국인 스카우트는 "일본의 중요성이 커졌는데 NPB에서 실패하거나 재계약이 불발된 선수를 영입한다는 건 그만큼 리그 수준을 가늠하게 하는 척도 역할을 할 수 있다"며 경계했다.

배중현 기자 bjh1025@edaily.co.kr

Copyright© 일간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