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열심히 뛰었지만 저의 부족”… 정보·외교력 부재 숙제

이경원,정현수,박준상 입력 2023. 11. 30. 04: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전 국민의 열망을 담아 민·관 합동으로 2030년 부산엑스포 유치를 추진했지만 실패했다"며 "엑스포 유치를 총지휘하고 책임을 진 대통령으로서 부산시민을 비롯한 우리 국민 여러분께 실망시켜 드린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윤 대통령은 이날 "대선에 출마하기로 하고 2021년 7월 부산에 가서 2014년부터 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서 정말 애써온 부산시민들의 열망을 목격하고, 또 정부에서 좀 지원을 해줬으면 하는 아쉬움과 무관심에 대한 실망감도 느꼈다"면서 에둘러 문재인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담화 발표… 불필요한 논쟁 차단 분석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해 굳은 표정으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전 국민의 열망을 담아 민·관 합동으로 2030년 부산엑스포 유치를 추진했지만 실패했다”며 “엑스포 유치를 총지휘하고 책임을 진 대통령으로서 부산시민을 비롯한 우리 국민 여러분께 실망시켜 드린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쯤 용산 대통령실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불발과 관련해 예고에 없던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투표에서 부산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크게 뒤진 결과가 나온 데 대해 “저 역시 96개국 정상과 150여 차례 만났고, 수십개국 정상과는 직접 전화통화도 했지만 민·관이 접촉하면서 저희가 느꼈던 입장에 대한 예측이 많이 빗나간 것 같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 모든 것은 전부 저의 부족이라고 생각해 주십시오”라며 “우리 민·관은 합동으로 정말 열심히 뛰었다. 이것을 잘 지휘하고 유치를 이끌어내지 못한 것은 대통령인 저의 부족”이라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윤 대통령은 특히 “부산엑스포 유치는 단순히 부산만의 발전을 위한 것이 아니라 서울과 부산을 두 축으로 균형발전을 통해 비약적인 성장을 하기 위한 시도였다”면서 “엑스포 유치는 실패했지만 이러한 우리 국토의 균형발전 전략은 그대로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외국에서 보면 대한민국 하면 서울밖에 모른다. 일본도 도쿄와 오사카 두 개로 인식하고 있다”며 “그래서 저는 두 개(서울과 부산)의 축을 세계에 알리고, 이를 거점으로 해서 영호남 지역의 발전을 견인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한덕수 국무총리와 박형준 부산시장, 최태원 SK그룹·이재용 삼성전자·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 이름을 일일이 거명하면서 고마움을 전했다.

윤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는 지난해 10월 30일 이태원 참사 이후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 유치 불발의 책임을 자신에게 돌리면서 불필요한 논쟁을 차단하기 위해 주력한 것으로 분석된다. 윤 대통령은 투표 결과 발표 이후 이날 새벽 4시까지 참모들과 통화하며 아쉬움을 토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윤 대통령은 이날 “대선에 출마하기로 하고 2021년 7월 부산에 가서 2014년부터 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서 정말 애써온 부산시민들의 열망을 목격하고, 또 정부에서 좀 지원을 해줬으면 하는 아쉬움과 무관심에 대한 실망감도 느꼈다”면서 에둘러 문재인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하지만 사우디에 90표나 뒤진 개표 결과와 관련해 정부의 외교력 및 정보력 부재가 드러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임은정 공주대 교수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BIE 회원국이 ‘오일머니’만으로 사우디를 뽑은 것은 아닐 것”이라며 “정부가 너무 긍정적으로 판단했던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약 61조원으로 추산됐던 경제효과도 물거품이 됐다.

그러나 이번 유치 과정을 통해 ‘국제 네트워크’를 얻었다는 평가도 있다. 민정훈 국립외교원 교수는 “한국이 국제 지평을 넓혔다는 점은 긍정적”이라며 “이는 향후 수출·투자 유치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시는 엑스포 유치 재도전을 고려하고 있다. 박 시장은 “정부, 부산시민과 충분히 논의해 2035년 엑스포 유치 도전을 합리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경원 정현수 박준상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