뛸 선수가 없다…‘부상의 늪’에 빠진 토트넘

송지훈 입력 2023. 11. 30. 00:02 수정 2023. 11. 30. 06: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손흥민(가운데) 등 토트넘 선수들이 26일(현지시간) 홈에서 벌어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애스턴 빌라와의 경기에서 무릎을 다친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으로 연패의 늪에 빠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에 또 한 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이번엔 핵심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26·우루과이)가 쓰러졌다.

영국의 데일리메일은 29일 “지난 26일 애스턴 빌라와의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경기 도중 무릎을 다친 벤탄쿠르가 정밀 검진 결과 발목 인대 파열 진단을 받았다”면서 “최소 10주 이상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2월까지는 뛸 수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벤탄쿠르에겐 청천벽력과 같은 상황이다. 그는 지난 2월 경기 도중 상대 선수의 거친 태클에 무릎 전방 십자인대가 끊어지는 부상을 당해 수술대에 올랐다. 이후 8개월간 재활을 거쳐 지난달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애스턴 빌라전은 그간 교체 출전하면서 경기 감각을 끌어올렸던 벤탄쿠르가 선발로 나선 첫 경기였다. 그런데 또다시 치명적인 부상에 발목이 잡혀 장기간 결장이 불가피해졌다.

토트넘 구단 안팎은 한숨 소리로 가득하다. 이미 핵심 미드필더 제임스 매디슨과 수비수 미키 판더펜이 부상으로 뛰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뿐만 아니라 히샬리송, 이반 페리시치, 마노르 솔로몬 등 여러 명의 공격 카드도 부상으로 그라운드에 서지 못한다. 오랜 재활을 거쳐 복귀한 벤탄쿠르를 중원의 키맨으로 활용할 계획이었지만,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전략을 수정해야 할 처지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이 이어지며 토트넘의 성적도 곤두박질했다. 시즌 초반 10경기에서 무패 행진(8승2무)을 이어가며 선두를 달렸지만, 이후 3연패의 늪에 빠지며 5위까지 내려앉았다. 우승을 노리던 팀이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출전권(4위까지)을 걱정하는 처지가 됐다.

내년 전망은 더욱 어둡다. 2024년 1월엔 에이스 손흥민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출전하기 위해 한 달 넘게 자리를 비운다. 미드필더 이브 비수마와 파페 사르도 아프리카축구연맹(CAF) 네이션스컵에 출전한다.

토트넘의 유일한 해법은 겨울 이적 시장에서 공백이 생긴 포지션을 보강하는 것뿐이다. 하지만 새 얼굴이 팀에 합류한다 해도 어느 정도 활약할지 가늠하기 어렵다. 디 애슬레틱은 “토트넘의 미드필더 공백이 심각하다. 토트넘의 1월은 매우 추울 것”이라고 밝혔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Copyright©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