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전국종합선수권대회, 양구에서 개최…국가대표 포함 200여 명 출전

김우중 입력 2023. 11. 29. 16: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4년 국가대표 및 후보선수 선발전 겸
기계체조 여서정·이윤서·김한솔·류성현 참가
‘2023 전국종합선수권대회 겸 2024년 국가대표 및 후보선수 선발전’이 오는 30일 강원도 양구에서 열린다. 사진=대한체조협회

내년도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하는 전국종합선수권대회가 오는 30일부터 강원도 양구에서 열린다. 한국을 대표하는 기계체조, 리듬체조 선수들이 모두 강원도 양구로 집결한다. 

대한체조협회는 29일 “‘2023 전국종합선수권대회 겸 2024년도 국가대표 및 후보선수 선발전’을 오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양구문화체육회관과 양구청춘체육관에서 개최한다”라고 전했다.

협회는 “전국종합선수권대회는 2024년도 국가대표 선수를 선발하는 최고의 무대”라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는 대한민국 체조를 대표하는 200여 명의 선수를 포함해 총 500명이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계체조에선 지난 10월 벨기에(앤트워프)에서 한국 여자체조 세계선수권 사상 첫 메달을 획득한 여서정(제천시정)을 비롯해 국가대표 이윤서(경북도청) 신솔이(강원특별자치도체육회) 엄도현(제주삼다수) 등이 참가한다. 이어 ‘104년 전국체육대회 첫 7관왕’ 문건영(광주체고) ‘항저우 아사엔게임 마루 금메달’ 김한솔(서울시청) 이준호(전북도청) 류성현(한국체대) 이정효(국군체육부대)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리듬체조에선 국가대표 출신 손지인(세종고) 하수이(로그인렌트카) 조별아(J-TEAM)도 대회에 나선다.

‘2023 전국종합선수권대회 겸 2024년 국가대표 및 후보선수 선발전’이 오는 30일 강원도 양구에서 열린다. 사진=대한체조협회

대회 종료 후에는 협회 경기력향상위원회가 2024 남·녀 기계체조 국가대포와 리듬체조 시니어 국가대표를 선발한다. 대회를 유지한 양구군 관계자는 협회를 통해 “전국종합선수권대회라는 가장 큰 규모의 대회를 양구군에서 유치하게 돼 아주 영광이다. 양구군을 찾은 많은 체조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대회 기간 양구군에서 머무시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우중 기자

Copyright© 일간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