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못미더워"…월세 거래 역대급

이영호 입력 2023. 11. 29. 09:03 수정 2023. 11. 29. 09: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해 서울 지역의 빌라 월세 거래가 처음으로 5만건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29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10월 서울 빌라(다세대·연립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총 11만1천440건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월세 거래량은 5만1천984건으로 작년 동기 대비 10.6% 증가했다.

월세 유형별로 보면 1∼10월 준전세 거래가 1만5천200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22.3% 늘어 특히 증가 폭이 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올해 서울 지역의 빌라 월세 거래가 처음으로 5만건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29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10월 서울 빌라(다세대·연립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총 11만1천440건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월세 거래량은 5만1천984건으로 작년 동기 대비 10.6% 증가했다.

이는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관련 통계를 제공하기 시작한 2011년(1∼10월 기준) 이후 역대 가장 많은 수준이다.

빌라 임대차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46.6%로 역대 최대치였다.

월세 유형별로 보면 1∼10월 준전세 거래가 1만5천200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22.3% 늘어 특히 증가 폭이 컸다.

준월세와 순수월세는 각각 7.2% 증가한 3만2천140건, 1.3% 많아진 4천644건이었다.

같은 기간 월세 규모가 100만원 이상인 거래는 6천505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74.7% 뛰며 역대 최다였다.

구별로 살펴보면 25개 자치구 가운데 송파구 월세 거래량이 8천321건으로 가장 많았고 강남구(3천325건), 강서구(3천192건), 광진구(3천29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