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용, UFC 새 역사 쓸까…韓 최초 5연승+미들급 랭킹 진입 도전

김희웅 입력 2023. 11. 29. 05: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UFC 미들급 파이터 박준용.(사진=UFC)
UFC 미들급 파이터 박준용.(사진=UFC)

‘아이언 터틀’ 박준용(32)이 한국 최초 UFC 5연승과 미들급(83.9kg) 랭킹 진입에 도전한다.  

박준용은 다음 달 10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팩스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송 vs 구티에레스’에서 브라질리언 주짓수(BJJ) 블랙벨트 안드레 무니즈(33∙브라질)와 격돌한다.

역사를 만들 시간이다. 이번 경기에서 이긴다면 ‘스턴건’ 김동현(42)의 4연승을 넘어 한국 최초 5연승을 달성할 뿐 아니라 한국 최초 미들급 톱15 랭킹에 진입할 가능성도 있다. 무니즈는 지난 10월까지 14위였기에 박준용의 랭킹 진입 자격을 검증할 수 있는 상대다. 

박준용의 우세가 점쳐지고 있다. 현지 도박사들은 박준용의 승률을 약 70%로 바라보고 있다. 박준용이 레슬링 명문 코리안탑팀(KTT)에서 갈고 닦은 그래플링 능력과 간결한 복싱을 기반으로 우세를 점할 수 있다는 평가다.   
박준용이 무니즈를 상대로 UFC 5연승에 도전한다. 사진=UFC

무니즈는 주짓수 고수로 ‘자카레’ 호나우두 수자, 에릭 앤더스, 유라이어 홀 등을 꺾은 강자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테이크다운 능력이 부족해 박준용을 그라운드로 데려가기가 쉽지 않을 걸로 예상된다.  

최근에는 브렌던 앨런(27∙미국)과 폴 크레이그(36∙스코틀랜드)에게 2연속 피니시 패배를 당하며 랭킹에서 밀려나는 등 분위기도 좋지 않다. 

박준용은 경기를 13일 앞둔 지난 27일 비행기를 타고 경기 장소인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떠났다. 미리 시차 적응을 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나설 수 있다. 

박준용의 통산 전적은 17승 5패(UFC 7승 2패)다. 
로드 투 UFC 시즌1 플라이급 우승자 박현성(오른쪽)이 옥타곤 데뷔전을 치른다. 사진=UFC

Road to UFC 시즌 1 플라이급(56.7kg) 우승자 박현성(28)이 이번 대회를 통해 UFC에 본격 데뷔한다. 상대는 섀넌 로스(34∙호주)다.  

박현성은 지난 2월 아시아 최고의 유망주들이 모여 UFC 계약을 놓고 경쟁하는 Road to UFC 시즌 1 결승에서 ‘코리안 좀비’ 정찬성의 제자 최승국(26)을 꺾고 우승했다. 

8전 전승을 기록하고 있으며, 그중 7경기가 피니시승인 특급 유망주다. 하지만 일단 UFC에서 살아남는 게 목표라는 겸손한 자세로 데뷔전을 준비하고 있다. 
박현성은 MMA 전적 8승 무패를 기록 중이다. 사진=UFC

상대 로스는 UFC 2연패를 기록하고 있는 선수로 박현성의 우세가 점쳐지고 있다. 하지만 UFC의 모든 상대는 결코 방심할 수 없다. Road to UFC 시즌 1 라이트급(70.3kg) 우승자 안슐 주블리는 지난 10월 UFC 데뷔전에서 3연패 중인 마이크 브리든에게 역전 KO패하기도 했다.  

박준용과 박현성이 출전하는 ‘UFC 파이트 나이트: 송 vs 구티에레스’의 메인 이벤트에선 밴텀급(61.2kg) 7위 송야동(25∙중국)과 14위 크리스 구티에레스(32∙미국)가 맞붙는다. 코메인 이벤트에선 라이트헤비급(93kg) 8위 앤서니 스미스(35∙미국)와 11위 칼릴 라운트리 주니어(33∙미국)가 실력을 겨룬다. 

김희웅 기자

Copyright© 일간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