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건설업체 5곳 중 2곳 이자도 못갚는 '잠재 부실기업'

신유진 기자 입력 2023. 11. 29. 04: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 건설업체 5곳 중 2곳은 정상적인 채무 상환이 어려운 '잠재적 부실기업'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의 '건설외감기업 경영실적 및 한계기업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외부 회계법인의 감사를 받은 국내 건설업체의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것)은 4.1배로 집계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건설기업 5곳 중 2곳은 채무상환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인천의 한 신축 오피스텔 공사 현장. /사진=신유진 기자

국내 건설업체 5곳 중 2곳은 정상적인 채무 상환이 어려운 '잠재적 부실기업'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내년 이후 건설업계 부실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29일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의 '건설외감기업 경영실적 및 한계기업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외부 회계법인의 감사를 받은 국내 건설업체의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것)은 4.1배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전체 산업 이자보상배율이 5.1배인 것을 고려하면 건설업계 채무 상환 능력이 평균보다 낮은 수준인 것이다.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업체는 영업이익보다 이자비용이 많기에 정상적 채무 상환이 어려운 잠재적 부실 상태로 진단된다. 지난해 1 미만인 잠재적 부실 건설업체는 929곳으로 업계 전체의 41.6%를 차지했다. 전체 산업 평균인 36.4%와 비교하면 높은 수치다.

한국은행 등은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일 경우 한계기업으로 간주한다. 지난해 한계기업에 해당하는 건설업체는 387곳으로 이는 전체(최근 3년간 재무 자료가 존재하는 건설 외감기업 기준)의 18.7%에 해당하는 규모다.

건설업체 중 한계기업 비중은 ▲2020년 15.8%(305곳) ▲2021년 17.3%(349곳)로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기업 규모별 살펴보면 대기업의 경우 큰 변화는 없었지만 중소기업은 급증세를 보였다.

한계기업에 해당하는 건설 대기업은 ▲2020년 46곳 ▲2021년 47곳 ▲2022년 54곳으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반면 중소기업은 ▲2020년 259곳 ▲2021년 302곳 ▲2022년 333곳으로 매년 큰 폭으로 증가했다.

김태준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고금리와 건설 운가 상승 영향으로 올해 건설업 부실은 더욱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건설경기의 반등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내년 이후 건설업체의 전반적인 부실은 본격화될 것이므로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신유진 기자 yujinS@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