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기업 5곳 중 2곳, 이자 내기도 힘든 ‘잠재적 부실기업’

한명오 입력 2023. 11. 29. 04: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건설기업 5곳 중 2곳이 채무 상환이 어려운 '잠재적 부실기업'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28일 '건설 외감기업 경영실적 및 한계기업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해 건설기업 중 이 배율이 1 미만인 잠재적 부실기업은 929곳이었다.

건설기업 중 한계기업의 비중은 2020년 15.8%(305곳), 지난해 17.3%(349곳)로 해를 거듭할수록 많아지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내년 이후 부실 본격화, 대책 필요
4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 중장비들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건설기업 5곳 중 2곳이 채무 상환이 어려운 ‘잠재적 부실기업’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도 위험이 큰 한계 기업도 증가세다. 내년 이후 건설업계 부실이 본격화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28일 ‘건설 외감기업 경영실적 및 한계기업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건설업계(외감기업 기준) 이자보상배율은 4.1배로 집계됐다. 건설업 이자보상배율은 2018년 6.8배에서 2019년 5.6배로 하락한 후 2021년 6.4배까지 회복했으나, 지난해 급락해 최근 5년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자보상배율은 기업의 채무 상환 능력을 보여주는 지표다. 영업이익을 금융비용(이자비용)으로 나눠 산출한다. 낮을수록 채무 상환이 어렵다는 뜻이다.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은 영업으로 벌어들인 이익보다 이자로 나가는 비용이 많아 정상적인 채무 상환이 어려운 상태다. 한국은행은 이러한 기업을 ‘취약기업’으로 분류하고 있다.

지난해 건설기업 중 이 배율이 1 미만인 잠재적 부실기업은 929곳이었다. 건설업 전체의 41.6%다. 2018년에는 642곳으로 32.3%였는데 반해 매년 상승해 4년 만에 약 10%포인트 상승했다.

한계기업 비중도 커졌다. 한국은행은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일 경우 ‘한계기업’으로 간주한다. 지난해 여기에 해당하는 건설기업은 387곳으로 18.7%였다. 건설기업 중 한계기업의 비중은 2020년 15.8%(305곳), 지난해 17.3%(349곳)로 해를 거듭할수록 많아지고 있다. 규모로 보면 대기업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중소기업이 크게 늘었다. 대기업은 2020년 46곳에서 2021년 47곳, 지난해 54곳이었으나, 중소기업은 2020년 259곳에서 지난해 333곳으로 나타났다.

김태준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고금리 기조가 계속되고 있고 건설 원가 역시 높은 상태로 올해 건설업의 부실은 더욱 악화할 것”이라며 “건설 경기의 반등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내년 이후 건설기업의 전반적인 부실이 본격화될 것이므로 대응 방안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