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딸, 외모 지적...학교 방문할 때 숍 들러" (미우새)[종합]

오수정 기자 입력 2023. 11. 26. 21: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우새'에서 이영애가 돌직구를 날리는 딸을 언급했다.

신동엽은 "딸이 엄마에게 지적도 하느냐"고 물었고, 이영애는 "학교에서 발표회가 있으면 '연예인처럼 하고 오라'고 한다. 그래서 학교 갈 때 미용실에 들렀다가 갔다. 또 딸이 저를 위아래로 쳐다보면서 '그러고 나갈거야?'라고 지적을 할 때도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미우새'에서 이영애가 돌직구를 날리는 딸을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이영애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영애의 등장에 신동엽은 "몇 십년 만에 본다"고 했고, 서장훈은 "저도 은퇴를 하고 방송을 10년 넘게 했는데, 태어나서 처음 뵙는다"면서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영애는 "남편이랑 같이 침대에 누워서 재밌게 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보고 있는 프로그램이라 저도 떨린다. 그런데 드라마도 앞두고 있어서 겸사겸사 나왔다"면서 웃었다. 

서장훈은 이영애의 변함없는 미모에 감탄하면서 "몇 살 때부터 예쁜 줄 알았냐"고 물었고, 이영애는 "제가 4~5살 때 머리가 노란빛이었다. 그런데 눈동자도 브라운이라 혼혈인줄 알고 사람들이 구경하고 그랬다"고 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저도 그 나이때 쯤 못 생겼다는 걸 알았다. 사람들이 친구들한테는 다 예쁘다고 하는데, 저한테는 아무도 예쁘다는 말을 안 하더라. 저희 어머니가 못생겼다고 하니까 믿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머님들은 "쌍둥이도 너무 예쁘더라"고 했고, 이영애는 "지금 초등학교 6학년이다. 내년에 중학교에 들어간다"면서 "저도 아이들에게 잔소리를 한다. 참고 참았다가 한번쯤 쓴소리를 한다. 참으면 화병이나지 않겠냐. 그런데 불같이 화내는 편은 아니다. 그래서 아들은 아빠보다 더 무섭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이영애는 딸에게 연예인 끼가 있다고 말하면서 "딸이 사진을 찍는 걸 좋아하고, 엄마 따라서 배우가 되겠다는 말도 한다. 노래도 좋아한다. 그래서 중학교 예중을 간다. 성악을 한다"고 했다. 

신동엽은 "딸이 엄마에게 지적도 하느냐"고 물었고, 이영애는 "학교에서 발표회가 있으면 '연예인처럼 하고 오라'고 한다. 그래서 학교 갈 때 미용실에 들렀다가 갔다. 또 딸이 저를 위아래로 쳐다보면서 '그러고 나갈거야?'라고 지적을 할 때도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신동엽은 "학부모들하고 자주 보니까 친해질 수밖에 없지않느냐"고 궁금해했고, 이영애는 "아이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쭉 만나는 엄마들이 있다. 저희 집에 학부모와 아이들까지 50명까지 집에 온 적이 있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노래방도 가신다고 하던데?"라고 물으며 놀랐고, 이영애는 "부부동반으로 노래방도 갔다"면서 웃었다. 그러면서 애창곡인 자우림의 '헤이 헤이 헤이'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사진= 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