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구진 "LK-99, 초전도체 아냐…게임은 끝났다"

임주형 입력 2023. 8. 8. 14: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메릴랜드대 응집물질이론센터(CMTC)가 상온·상압 초전도체로 추측되던 물질 'LK-99'에 대해 "초전도체가 아니다"라고 결론 내렸다.

앞서 다른 연구소에서 진행한 실험에서도 LK-99의 초전도성을 검증하는 데 실패했다.

첫 번째 논문은 인도 정부 소속 실험실에서 나온 것으로, 해당 실험실은 "LK-99에선 초전도성이 발견되지 않았고, 단지 반자성(diamagnetism)이 조금 있다"라고 결론 내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응집물질이론센터 "초전도성 발견 못해"
공중부양 현상도 반자성 여부 장담 글쎄

미국 메릴랜드대 응집물질이론센터(CMTC)가 상온·상압 초전도체로 추측되던 물질 'LK-99'에 대해 "초전도체가 아니다"라고 결론 내렸다. 앞서 다른 연구소에서 진행한 실험에서도 LK-99의 초전도성을 검증하는 데 실패했다.

CMTC는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은 8일(현지시간) "슬프지만 우리는 이제 게임이 끝났다고 믿는다. LK-99는 초전도체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LK-99는) 상온, 심지어 저온에서조차 초전도성이 발견되지 않았다"라며 "그저 매우 높은 저항을 가진 저품질의 재료일 뿐이다. 진실과 싸우는 건 아무 의미도 없다. 데이터가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상온 초전도체 추정 물질 LK-9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CMTC는 전날 두 연구 기관에서 나온 LK-99와 관련된 연구 논문도 소개했다. 첫 번째 논문은 인도 정부 소속 실험실에서 나온 것으로, 해당 실험실은 "LK-99에선 초전도성이 발견되지 않았고, 단지 반자성(diamagnetism)이 조금 있다"라고 결론 내렸다.

중국 베이징대 연구소에서 내놓은 또 다른 프리프린트(논문 출판 전 공개된 연구)에선 LK-99가 단순한 강자성체(ferromagnetism)일 가능성을 시사했다.

실제 LK-99의 샘플 비디오가 보여준 '공중부양 현상'은 강자성일 수 있다는 추측인 이전부터 제기돼 왔다. 앞서 지난 6일 하버드대 소속의 한 물리학자는 강자성체를 이용해 LK-99와 유사한 형태의 공중부양 현상을 재현해 보이기도 했다.

미 하버드대 소속 연구원은 LK-99가 보여준 공중부양 현상이 반자성이 아닌 강자성일 수 있다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이미지출처=트위터]

통상 초전도성은 전기저항값이 0인 상태에서 마이스너 효과, 즉 완전반자성(perfect diamagnetism)을 보이는 물질을 뜻한다. 이전에 나온 프리프린트 주장이 사실이라면, LK-99는 초전도체의 어떤 전제조건도 달성하지 못한 셈이다.

CMTC는 LK-99가 이전에는 찾아볼 수 없었던 새로운 물질일 가능성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센터 측은 "일부 사람들은 반자성체이기만 해도 LK-99가 흥미롭지 않겠느냐고 하지만, 대답은 '아니오'이다"라며 "LK-99에 들어가는 재료인 구리(Cu), 납(Pb), 인(P)은 반자성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LK-99는 이석배 퀀텀에너지연구소 대표 연구팀 등이 발견해 붙인 물질 이름이다. 이 대표 연구팀 측은 최근 해당 물질의 초전도성을 관측했다며 관련 프리프린트를 게재해 국제 연구진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또 '링크드인' 등 SNS에 해당 물질의 조제법까지 공개해 여러 국제 연구소들이 재현 실험 및 검증에 몰두하고 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