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오산, 택시비 6차례 '먹튀'... 피해금액 200여만원

김태식 입력 2023. 8. 1. 10:01 수정 2023. 8. 1. 10: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강원 정선 강원랜드를 찾은 3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강원랜드에서 경기도 오산까지 택시를 타고 똑같은 수법과 똑같은 장소에서 6번이나 택시비를 내지 않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 중이다.

강원랜드 인근에서 택시를 운행하는 A씨는 지난 6월5일 강원랜드 승강장에서 이 남성을 태웠다.

특히 이들 모두 강원랜드 승강장에서 이 남성을 태우고 경기도 오산대학교 인근 편의점에 도착했다는 점과 편의점에 다녀온다는 핑계 등 6명의 택시기사 똑같은 수법에 당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0대 추정 남성, 같은 장소서 같은 수법
택시기사 6명 피해
강원 정선 강원랜드에서 경기도 오산까지 6번 택시비 먹튀한 남성(사진=피해 택시 블랙박스)
강원 정선 강원랜드를 찾은 3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강원랜드에서 경기도 오산까지 택시를 타고 똑같은 수법과 똑같은 장소에서 6번이나 택시비를 내지 않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 중이다.

강원랜드 인근에서 택시를 운행하는 A씨는 지난 6월5일 강원랜드 승강장에서 이 남성을 태웠다.

남성은 “경기도 오산에 있는 오산대학교로 가자”며 택시를 탔고 A씨는 210km를 2시간30여분 만에 도착했다. 택시비는 31만8400원이 나왔다.

목적지 인근 편의점에 도착한 이 남성은 편의점에 다녀오겠다고 한 후 그대로 도주했다.

먹튀를 당한 A씨는 너무 억울하고 분해 인근 파출소에 신고 후 아무 성과없이 강원도 정선으로 돌아와야 했다.

이후 A씨는 본인만 당한 줄 알고 먹튀 사실을 혼자 간직하다 동료 택시기사들과 대화를 하던 중 추가 피해 사실들이 드러났다.

A씨가 먹튀를 당한 이후 5명의 택시기사가 더 피해를 입었으며, 피해금액만 총 200여만원에 달한다.

특히 이들 모두 강원랜드 승강장에서 이 남성을 태우고 경기도 오산대학교 인근 편의점에 도착했다는 점과 편의점에 다녀온다는 핑계 등 6명의 택시기사 똑같은 수법에 당했다.

1일 A씨는 “가까운 거리도 아니고 억울하고 허탈한 마음으로 빈 택시를 몰고 내려오는 동안 온갖 생각이 들었다. 경기도 좋지 않아 하루하루 벌어먹고 살기도 힘든데 왜 이런 고통을 주는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현재 이 남성은 강원랜드 콤프(하이원포인트) 사용 이력으로 이름과 연락처 등이 특정돼 경찰 수사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정선=김태식 기자 newsenv@kukinews.com

Copyright©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