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 보러 갔는데 2곡"…주객전도 '댄스가수 유랑단', 환불 요청 '폭주' [엑's 이슈]

최희재 기자 입력 2023. 7. 10. 14: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댄스가수 유랑단'이 콘서트로 여름밤 열기를 끌어올리는데 실패하고 오히려 관객들에게 찬물을 끼얹었다.

tvN 예능 프로그램 '댄스가수 유랑단' 측은 지난 9일, 서울 콘서트를 개최했다.

'댄스가수 유랑단'은 국내 최고의 아티스트 김완선, 엄정화, 이효리, 보아, 화사가 MC 홍현희와 함께 전국을 돌며, 사람들의 일상 속으로 들어가 팬들을 직접 대면하고 함께 즐기는 전국 투어 콘서트 이야기를 담는 프로그램.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댄스가수 유랑단'이 콘서트로 여름밤 열기를 끌어올리는데 실패하고 오히려 관객들에게 찬물을 끼얹었다.

tvN 예능 프로그램 '댄스가수 유랑단' 측은 지난 9일, 서울 콘서트를 개최했다.

'댄스가수 유랑단'은 국내 최고의 아티스트 김완선, 엄정화, 이효리, 보아, 화사가 MC 홍현희와 함께 전국을 돌며, 사람들의 일상 속으로 들어가 팬들을 직접 대면하고 함께 즐기는 전국 투어 콘서트 이야기를 담는 프로그램.

회차를 거듭할수록 높아지는 시청률처럼 이들의 서울 콘서트에도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콘서트가 끝난 이후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훈훈한 후기가 아닌, 환불 요청글이 폭주했다.

콘서트를 관람한 관객들은 관람 시간, 게스트 중심의 무대, 어설픈 무대 진행, 공연이 아닌 촬영을 위한 시간 배치 등을 문제 삼았다.

예매 사이트에는 관람 시간 150분, 가격 정보 전석 55,000원으로 공연 정보가 기재되어 있다. 관객들은 제작진, 콘서트 측이 늦은 시간을 감안하지 않고 오로지 촬영만을 위해 무대를 딜레이 시켰다고 주장했다.

이날 서울 콘서트에는 비, 샤이니 태민, 지코, 레드벨벳 슬기, 현아가 게스트로 무대에 섰다. 이에 대해서도 관객들은 불만을 터뜨렸다. '댄스가수 유랑단'의 주인공 5인보다 게스트들의 무대가 더 길었다는 것.

관객들은 "화사 보러 갔는데 메인 무대 2곡. 게스트가 분량 더 많은 거 실화인가", "환불 받아야 할 정도의 딜레이", "메인 가수보다 게스트가 더 많이 부르는 주객전도식 세트리스트가 말이 되나요?", "콘서트 간 사람들은 유랑단 5명이 보고 싶어서 간 거지 게스트가 보고 싶어서 간 게 아니다" 등 메인 가수보다 게스트 비중이 더욱 컸다는 사실에 실망했음을 드러냈다.

또한 "내 돈 내고 방청 알바하고 온 기분", "도로안전요원들 더 배치했어야 한다고 본다" 등 불만을 쏟아냈다.

일부 시청자들은 이후 남자가수 유랑단, 다음 버전을 위한 빌드업에 이용당한 게 아니냐고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댄스가수 유랑단'은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화려한 피날레를 꾸미려던 김태호PD와 제작진의 과한 욕심은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콘서트를 만들었고, 팬들의 실망만 키웠다.

사진=tvN, 온라인 커뮤니티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