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배 세슘 우럭’ 발견에 국민의힘이 던진 한마디

최은희 입력 2023. 6. 7. 18: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기준치의 180배에 달하는 '세슘 우럭'이 발견됐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같이 단언했다.

국민의힘 '우리바다 지키기 검증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성일종 의원은 7일 TF 확대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정주성 어류에서 나온 것 같은데 그런(세슘) 것이 흘러서 우리 바다에 올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리바다 지키기 검증TF 확대회의
성일종 “세슘 우럭, 한국 바다에 들어올 일 없다”
“세슘은 분자 수 많아서 가라앉아”
일본 후쿠시마현의 한 어항(漁港)에 수산물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우리 바다에 올 일이 없다”

일본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기준치의 180배에 달하는 ‘세슘 우럭’이 발견됐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같이 단언했다. 

국민의힘 ‘우리바다 지키기 검증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성일종 의원은 7일 TF 확대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정주성 어류에서 나온 것 같은데 그런(세슘) 것이 흘러서 우리 바다에 올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세슘은 분자 수가 많아서 물보다 무거워 가라앉는다”고 부연했다. 

앞서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원전의 항만에서 지난달 잡은 우럭을 검사한 결과, 일본 식품위생법이 정한 기준치인 1kg당 100베크렐(Bq)의 180배에 달하는 1만8000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을 검출했다고 보도했다.

성 의원은 국내 수산물에는 방사능 오염 피해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방류가 단행돼도 고농도 세슘이 포함된 해류의 유입 가능성은 없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당정은 오염수 방류가 과학적이고 국제법 기준에 부합할 수 있도록 노력을 집중해 국민 안전, 우리 바다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당정은 국내 해역 내 해수와 수산물 등의 오염 여부를 보다 세밀하게 점검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성 의원은 “우리 지역 52곳에서 해수를 채취하고 있는데 추가로 (채취)해달라고 했다”며 “800여종에 이르는 수산물에 대해서도 더 촘촘히 따지고 방사능 측정을 해달라고 했다. 이는 우리 국민이 불안해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염수) 방류도 되기 전인데 치어 판매가 거래절벽에 왔다”며 “향후 어민 피해에 대해 해수부가 꼼꼼히 모니터링을 해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우리바다 지키기 검증 TF 확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국민의힘과 정부는 이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관계부처 장관들과 확대회의를 열고, 시찰단의 향후 계획, 오염수 처리 문제, 야당 공세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오염수 방류에 대한 대비책 및 정부 시찰단 향후 계획 등도 보고받았다.

더불어민주당의 방류 저지 활동을 ‘선동 정치’로 규정하기도 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야당은 과학적 근거는 무시하고 여전히 검증되지 않는 내용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며 “마치 미국산 소고기를 먹으면 당장 광우병에 걸리고 다 죽는다고 했던 광우병 사태와 똑같은 모습”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면서 “당정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일종 의원도 “민주당의 방사능 괴담이 어민들을 궁지로 몰아넣고 있다”며 “정부여당이 국민 여러분께 분명히 약속드린다. 우리 수산물이 방사능에 오염될 일은 절대로 없다. 국민 여러분께서는 안심하시고 우리 수산물을 맛있게 드셔달라”고 당부했다.

당정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를 과학적 사실관계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확보한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는 의지도 강하게 드러냈다.

박진 장관은 “정부는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안전하게 검증되고 국제법과 국제기구에 부합하게 처리되도록 일관되게 노력해 왔다”며 “외교부는 앞으로도 오염수의 투명하고 안전한 처분과 관련해 일본 측과 긴밀히 협의하고 IAEA(국제원자력기구) 등 국제사회와 공조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전문가 현장 시찰단장을 맡은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도 “이번 시찰을 통해 과학기술적 검토 과정에서 유의미한 진전을 가져왔다”며 “시찰을 통해 확보한 자료와 함께 앞으로 추가적인 정밀 분석과 확인 작업이 필요하다. 이 작업을 통해 보다 종합적으로 일본 계획을 검토하고 평가해 결과를 국민께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했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Copyright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