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오케스트라 ‘원주’, 첫 기획연주회 '음악선물' 성료

박하림 입력 2023. 6. 2. 22: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강원 원주문화재단 꿈의 오케스트라 '원주'가 2023년 첫 번째 기획연주회 '음악선물'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공연은 5월 넷째 주 세계문화예술교육주간에 맞춰 추진된 합동 프로젝트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주관 아래 전국 31개 꿈의 오케스트라가 참여했다.

원주문화재단은 2012년부터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매년 공연과 연주회를 개최해 오케스트라 활동을 통한 상호학습과 협력, 공동체적 인성을 갖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원주문화재단 꿈의 오케스트라 ‘원주’_첫 번째 기획연주회 ‘음악선물’.

강원 원주문화재단 꿈의 오케스트라 ‘원주’가 2023년 첫 번째 기획연주회 ‘음악선물’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공연은 5월 넷째 주 세계문화예술교육주간에 맞춰 추진된 합동 프로젝트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주관 아래 전국 31개 꿈의 오케스트라가 참여했다.  

5월28일 오후 5시 치악예술관 공연장에서 진행된 이번 공연은 음악을 통해 가족과 친구, 이웃, 지역사회를 위해 노력하는 각계각층 시민들에게 활기차고 건강한 에너지를 전달하는 선물 같은 시간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이날 꿈의 오케스트라 ‘원주’ 단원 연주뿐만 아니라 테너 조현호, 원주YWCA어린이합창단과 협연도 진행돼 관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고, 현장에서 즉석으로 진행된 앵콜 무대에 원주문화재단 박창호 대표이사가 지휘자로 무대에 서는 깜짝 이벤트가 진행돼 무대와 객석의 간격을 좁히고, 모두가 함께 호흡하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꿈의 오케스트라는 1975년 베네수엘라의 ‘엘 시스테마’를 바탕으로 소외계층 아동·청소년에게 음악교육을 지원해 아이들의 올바른 성장과 지역사회 변화를 추구하기 위해 2011년 처음 실시됐다. 원주문화재단은 2012년부터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매년 공연과 연주회를 개최해 오케스트라 활동을 통한 상호학습과 협력, 공동체적 인성을 갖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올해 기획연주회를 시작으로 다양한 연주 무대와 여름캠프 등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단원들이 즐겁게 참여하는 오케스트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주=박하림 기자 hrp118@kukinews.com

Copyright©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