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아기 양 볼에 커다란 물집 …원인은 '이 채소'

한지수 입력 2023. 6. 1. 16: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캐나다에서 셀러리를 먹은 뒤 양 볼에 피부염이 발생한 생후 7개월 아기의 사연이 외신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ABC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3월 캐나다에 거주 중인 레나 벤자크는 가족들과 야외에서 바비큐를 즐기던 중 당시 생후 7개월이었던 딸의 손에 치발기 대용으로 셀러리를 쥐여줬다.

이에 벤자크는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고 아기가 '식물광 피부염'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셀러리 즙으로 인해 얼굴에 식물광 피부염 발생
자외선 노출된 상태에서 레몬 등 만지지 않아야

캐나다에서 셀러리를 먹은 뒤 양 볼에 피부염이 발생한 생후 7개월 아기의 사연이 외신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ABC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3월 캐나다에 거주 중인 레나 벤자크는 가족들과 야외에서 바비큐를 즐기던 중 당시 생후 7개월이었던 딸의 손에 치발기 대용으로 셀러리를 쥐여줬다.

벤자크는 "당시 아기의 피부는 목에서 발끝까지 옷으로 덮여있었다"며 "모자를 썼기 때문에 아기가 자외선으로부터 잘 보호되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그는 "오후 내내 손수건으로 아기의 얼굴을 여러 번 닦았다"도 말했다.

지난해 9월 23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채소를 살피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그런데 다음 날 아침 아기의 입 주변에는 발진이 생겼고, 증상이 점차 악화하며 물집으로 변했다.

이에 벤자크는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고 아기가 '식물광 피부염'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다.

식물광 피부염은 셀러리에 포함된 '푸로쿠마린'이라는 성분이 자외선에 노출되면 광독성 반응을 일으켜 발생하는 질환이다.

해당 피부염에 걸릴 경우 피부가 일시적으로 붉어지며 심할 경우 홍반, 물집, 부종 등이 함께 나타날 수 있다.

푸로쿠마린은 레몬, 감귤, 라임, 무화과, 파슬리 등에도 포함돼 있으므로 식물광 피부염을 겪지 않으려면 자외선에 노출된 상태에서 이 같은 식물을 만지지 않아야 한다.

이미 만졌다면 반드시 비누와 물로 피부를 깨끗이 씻어야 한다.

벤자크는 "우리의 경험을 통해 식물광 피부염의 위험성이 알려지길 바란다"며 "햇빛을 쐬기 전에 자녀들이 먹는 과자나 음료 성분을 꼭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지수 인턴기자 hjs17450@asiae.co.kr

Copyright ©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