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와디즈와 업무 협약

이다니엘 입력 2023. 5. 28. 18: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게임사 넷마블이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와 손 잡고 자체 지식재산권(IP)의 상품화에 힘쓴다.

넷마블은 지난 25일 와디즈와의 업무 협약(MOU)을 통해 자사 IP 활용 상품 확대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넷마블 게임 IP를 활용한 상품화 ▲와디즈 올웨이즈 메이커 모집을 통한 제조업체·스타트업·중소기업 발굴 ▲오프라인 전시를 포함한 공동 마케팅 추진을 전개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게임사 넷마블이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와 손 잡고 자체 지식재산권(IP)의 상품화에 힘쓴다.

넷마블은 지난 25일 와디즈와의 업무 협약(MOU)을 통해 자사 IP 활용 상품 확대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양사가 넷마블 IP를 활용 상품을 공동 기획 및 개발하고 상품을 확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양사는 ▲넷마블 게임 IP를 활용한 상품화 ▲와디즈 올웨이즈 메이커 모집을 통한 제조업체·스타트업·중소기업 발굴 ▲오프라인 전시를 포함한 공동 마케팅 추진을 전개한다.

넷마블은 지난 12월 와디즈를 통해 ‘제2의 나라: Cross Worlds’ 서비스 1.5주년 기념 굿즈를 론칭해 목표 금액(100만원)을 2336% 초과 달성한 바 있다.

협업의 첫 주자로 다음달 ‘양파쿵야’를 모티브로 한 잠옷, 세안안대, 바디필로우 등 상품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외에도 향후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등 넷마블 자체 IP를 활용한 새로운 굿즈 기획을 비롯해 연 3회 이상의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넷마블 윤혜영 IP 사업실장은 “넷마블의 다양한 IP와 와디즈 플랫폼의 시너지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다채로운 기획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