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Newswire] CAA Wang Dongling 교수, 'Ink. Space. Time.' 전시 개최

보도자료 원문 입력 2023. 5. 27. 17: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런던 2023년 5월 26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적으로 유명한 서예가이자 중국미술학원(China Academy of Art, CAA) Wang Dongling 교수의 'Ink. Space. Time.' 전시회가 이달 25일부터 8월 27일까지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진행된다.

이 전시는 스티븐 호킹 교수로부터 영감을 받은 Wang Dongling 교수의 기념비적인 현대 중국 서예 작품을 선보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 exhibition Ink. Space. Time. by Wang Dongling

-- 스티븐 호킹 교수로부터 영감받은 전시,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열려

(런던 2023년 5월 26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적으로 유명한 서예가이자 중국미술학원(China Academy of Art, CAA) Wang Dongling 교수의 'Ink. Space. Time.' 전시회가 이달 25일부터 8월 27일까지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진행된다. 이 전시는 스티븐 호킹 교수로부터 영감을 받은 Wang Dongling 교수의 기념비적인 현대 중국 서예 작품을 선보인다.

Wang Dongling 교수는 살아있는 중국 서예가 중 가장 위대한 인물 중 한 사람으로 널리 인정받고 있다. 그의 작품은 대영박물관,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 박물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뉴욕)을 포함해 여러 공공 컬렉션에 포함됐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Wang 교수의 급진적인 새로운 서체인 Luanshu로 쓴 작품을 선보인다. Luanshu는 종종 '혼돈의 서체' 또는 '얽힌 글씨'로 번역된다. Luanshu는 가독성보다는 쓰는 과정에서 손짓과 감각의 특징을 더 중요시한다. Wang 교수의 Luanshu의 자유롭고 역동적인 곡선과 선은 전통적인 표현 체계에 기반을 두지만, 그에 방해받지 않는다.

Wang 교수는 'Ink. Space. Time.' 전시를 위해 전설적인 도가 철학자인 노자의 도덕경과 케임브리지 이론 물리학자이자 우주론자인 스티븐 호킹 박사의 글을 인용했다. 이 둘은 모두 우주, 공간 및 시간의 성질을 다룬다는 공통점이 있다. Wang Dongling 교수의 손에서 텍스트는 이해할 수 없는 글이 되고, 그에 따라 원래의 의미를 초월하게 된다. 그러나 그의 선은 단어의 우주적이고 변혁적인 힘에 대한 심오한 인식을 구현한다. 그의 작품은 시간에 따른 선구적인 지적 질문과 관념의 오랜 영향력을 대변한다.

중국미술학원 학장 Gao Shiming은 Wang 교수의 Luanshu를 발작크 은유에 대한 중국식 해석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의 작품에서는 질서와 혼돈, 무한성과 일시성, 다극성과 무극성 간의 변증법 징후를 인식할 수 있다. Luanshu 방식은 스티븐 호킹 박사의 글에 소개된 빅뱅의 원시적인 혼돈에 대응하는 것처럼 보인다.

Wang 교수는 자신의 Luanshu 작품 외에도, 아크릴 도료를 이용해 케임브리지와 관련된 문학 작품의 친필 과정도 선보였다. 그는 현대 서예에 대해 강의하고, 케임브리지에서 열린 서예 워크숍을 주재하기도 했다.

Wang 교수는 "이번 기회를 빌려, 예술이라는 보편적인 언어를 이용해 중국과 영국 간의 교류를 촉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전시장: 케임브리지대학교 다우닝 칼리지(Downing College) CB2 1DQ

출처: China Academy of Art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Copyright© 연합뉴스 보도자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