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와인 말고, 치아 누렇게 만드는 의외의 원인

오상훈 기자 입력 2023. 4. 1. 18:30 수정 2023. 4. 3. 09: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커피, 레드 와인, 초콜릿, 녹차 등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이가 누런색일 가능성이 높다.

해당 식품 속 색소들이 치아를 착색시키기 때문이다.

그런데 유전적으로 법랑질이 얇거나 양치질을 자주, 세게 하는 사람도 치아가 누런색일 수 있다.

즉 법랑질이 두꺼우면 치아는 하얀색을 띠지만 그 반대라면 누런색을 띨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커피, 레드 와인, 초콜릿, 녹차 등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이가 누런색일 가능성이 높다. 해당 식품 속 색소들이 치아를 착색시키기 때문이다. 그런데 유전적으로 법랑질이 얇거나 양치질을 자주, 세게 하는 사람도 치아가 누런색일 수 있다.

커피나 초콜릿 등을 자주 먹지 않는데도 이가 누렇다면 얇은 법랑질이 원인일 수 있다. 치아는 두 개의 층으로 구성돼 있다. 가장 바깥에는 희고 투명한 ‘법랑질’, 안쪽은 연노랑 빛의 ‘상아질’이다. 즉 법랑질이 두꺼우면 치아는 하얀색을 띠지만 그 반대라면 누런색을 띨 수 있다. 법랑질의 두께엔 유전자가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법랑질은 시간이 갈수록 점점 얇아진다. 인체 조직 중 가장 경도가 강한 조직이지만 오랜 시간 앞에는 장사 없다. 수십년 사용하면 모두 깎여나가 상아질이 드러나기 마련이다. 노인들의 자연 치아는 대부분 누런데 이를 ‘노인성 치아변색’이라고 한다. 바꿔 말해 법랑질이 얇아지게 만드는 습관도 치아를 누렇게 만들 수 있다. 강하고 잦은 양치질이 대표적이다.

항생제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테트라사이클린 계열 항생제를 복용하면 치아 색이 갈색이 되거나 검은 줄이 생길 수 있다. 감염성 여드름이나 안질환 등을 치료할 때 쓰이는 항생제인데, 이로 인해 색이 변한 치아를 '항생제 치아'라 한다. 항생제 치아는 잇몸 가까운 곳에서 층층마다 나타나므로 치아미백 시술의 효과를 보기도 어렵다.

담배 역시 치아를 누렇게 만드는 원인이다. 담배 속의 화학물질은 알려진 것만 1200가지가 넘는다. 특히 타르는 치아 속 미세한 틈을 파고들어 치아를 착색시킨다. 치아뿐만이 아니다. 담배 속 화학물질들은 보철물, 잇몸, 혀까지 착색시킨다. 심한 흡연자의 혀에는 담배에서 나타나는 노란색, 갈색, 검은색의 색소가 착색되며 혀의 유두가 길어지게 된다. 그 부위에 부패된 음식물과 세균이 끼면 입 냄새가 심해진다.

Copyright© 헬스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