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서러웠다"…이승기, 전 소속사와 갈등 당시 심경 고백

장수정 입력 2023. 4. 1. 10: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전 소속사 후크 엔터테인먼트와의 갈등하며 느낀 감정들을 고백했다.

이 영상에서 이승기는 지인들과 대화를 나누며 전 소속사와 갈등하게 된 계기와 그 이후 속마음에 대해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행복해지기 위해 필요한 경험이었던 것 같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전 소속사 후크 엔터테인먼트와의 갈등하며 느낀 감정들을 고백했다.


이승기는 지난달 31일 유튜브 '휴먼메이드' 채널을 통해 '다시 노래하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유튜브 캡처

이 영상에서 이승기는 지인들과 대화를 나누며 전 소속사와 갈등하게 된 계기와 그 이후 속마음에 대해 털어놨다.


이승기는 "오늘 마음이 좀 편하다. 며칠 동안 신경을 쓰고 있었는데. 신경을 쓰면 목 뒤가 딱딱하다. 몸이 진짜 정직한 것 같다. 못 속이는 게 몸"이라고 운을 떼며 "영화 찍을 때가 한참 전 소속사와 법적으로 그렇게 할 때였다. 나는 그렇게까지 내가 죽을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했었다. 죽을 정도였으면 연기를 못 했을 것이다. 그런데 머리로 열이 다 올라오더라. 엄청 붉어지는 거다. 하필 스님 역할이라 메이크업을 다 했었다. 머리에 뭐가 난 적은 없었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전 소속사에 대해 "너무 오래된 인연들이지 않나. 그게 악연으로 끝이 났지만. 오래된 인연들이기 때문에 그 순간에 분명히 나쁜 것만 있었던 아니었다. 좋은 게 있었고, 그래서 믿었고. 그러니까 관계가 유지가 됐다"며 "그런데 제가 이 일을 겪고 가장 마음이 아팠던 건, 나한테 정말 초반 초창기에 보여줬던 그 열정과 그 애정 같은 어떤 말들과 그런 것들이 이렇게 하기 위한 밑그림이었나라는 의심마저 하게 되는 그 상황이 제일 슬픈 것 같다"고 털어놨다.


본격적으로 갈등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보통 팬미팅을 해도 예를 들면 댄서를 데리고 가야 하면 댄서만 데리고 가도 2, 300만 원 깨질 것이다. 그 이상 깨질 수 있다. 다섯 나라를 돌면 더 깨지는 거다"라며 "근데 이제 나는 혼자 가는 거니까 쓸 게 없지 않나. 그런데 너무 오래 10년 넘게 같은 MR로 (무대를) 하니까 내 딴에는 변화를 주고 싶었다. 그래서 두 사람에게 편곡을 맡기고 했는데. 안 해 본 것도 해보고 싶기도 하고, 그래서 편곡을 했는데. 회사에서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냐고 하더라. 어쨌든 내가 수용을 해서 몇 곡을 뺐다. 근데 그게 내 머리에 남았던 거다. '어떻게 투자를 이렇게 안 하지'라는 것. 이건팬들에게 창피한 거다. 이승기에게 호감을 가진 사람이라도 '이거 너무 날로 먹는 것 아냐, 돈만 벌어가는 것 아냐'라고 할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거다"라는 일화를 전했다.


특히 자신의 6집 작업에 참여한 기타리스트 이병호도 전 소속사로부터 제대로 정산을 받지 못했다는 것을 알게 되며 적극적으로 나서게 됐다고. 그는 "근데 몇 년이 지나고 형에게 줘야 할 돈을 안 줬다는 걸 처음 들은 거다. 다들 '안녕'하고 보냈는데. 너무 서럽고, 내가 용기 내지 못해서 내 주변 사람들이 피해를 보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생각을 하면서 뭔가가 올라왔다. 그때 좀 명확히 할 수 있었다. 이 사람은 날 위하지 않는구나라는 걸. 그 이후부터 정신을 차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시련이 없었으면 내가 내 인생 이렇게 행복하지 않았을 것 같다. 행복해지기 위해 필요한 경험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승기는 지난해 11월 후크 엔터테인먼트로부터 음원 수익을 정산받지 못했다고 폭로하며 이 문제로 분쟁을 이어오고 있다. 같은 해 12월 후크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한 그는 1인 기획사 휴먼메이드로 독자적 활동을 시작했다.

Copyright©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