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은행주 반등 속 혼조 마감 ‘퍼스트 리퍼블릭 12%↑’…유가 상승·비트코인 하락 [출근전 꼭 글로벌브리핑]

김나영 입력 2023. 3. 28. 07:09 수정 2023. 3. 31. 08:5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김나영 기자]

[글로벌시장 지표 / 3월 28일 오전 6시 현재]

[미국증시 마감시황]

뉴욕증시는 23일(현지시간) 혼조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4.55포인트(0.60%) 상승한 3만2432.08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장보다 6.54포인트(0.16%) 오른 3977.53에, 나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5.12포인트(0.47%) 내린 1만1768.84에 각각 거래를 끝냈다.

이날 시장은 지역 은행주들의 반등에 주목했다.

지역 은행주들이 반등하면서 개장 초 안도 랠리가 나왔으나 그동안 강세를 보여왔던 대형 기술주들이 차익실현과 국채금리 상승에 하락해 나스닥지수만 나 홀로 하락했다. 개장 전부터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 등 지역 은행들의 주가가 오름세를 보였다. 또한 지난주 금요일 급락했던 도이체방크의 주가도 크레디트스위스(CS)은행과는 상황이 다르다는 분석에 유럽 시장에서 4% 이상 상승했다.

지역 은행들의 주가 반등은 미국 당국이 은행들에 대한 긴급 유동성 대출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왔기 때문이다. 앞서 외신들에 따르면 연방 당국은 은행기간대출프로그램(BTFP)으로 알려진 은행 대출 프로그램을 확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TFP는 적격 금융 기관에 1년 동안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 등을 담보로 대출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실리콘밸리은행(SVB)의 파산 직후 위기가 다른 은행권으로 전이되는 것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당국이 제공한 프로그램이다.

파산한 SVB가 새 주인을 찾았다는 소식도 은행권에 대한 우려를 누그러뜨렸다. SVB는 퍼스트 시티즌스 은행이 인수하기로 했다. 퍼스트 시티즌스는 SVB의 모든 예금과 대출을 인수하는 데 합의했다. 퍼스트 시티즌스의 주가는 53% 이상 폭등했다.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의 주가가 11% 올랐고, 코메리카, 키코프의 주가도 5% 이상 상승했다. 씨티그룹과 뱅크오브아메리카, 웰스파고의 주가도 3~4%가량 상승했다.

마이클 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금융감독 담당 부의장은 이날 의회에 출석해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은 잘못된 경영의 전형적인 사례라며, 미국 은행 시스템은 탄탄하고 강한 자본과 유동성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주 후반 나오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선호하는 물가 지표와 연준 당국자들의 발언을 주시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바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2월 근원 PCE 가격지수가 전월보다 0.4% 상승하고, 전년 대비로는 4.7%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전월 대비 수치는 1월의 0.6%보다는 둔화하겠지만, 전년 대비 수치는 4.7%로 전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인플레이션 압력이 지속되고 금융 시장 불안이 진정될 경우 연준이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은 커진다. 이날 시장에서는 다음 회의에서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40%대로 높아졌다.

이번 주에는 수전 콜린스 보스턴 연은 총재와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 등이 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는 전날 CBS 방송 인터뷰에서 은행권 부담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커졌는지 묻는 말에 "확실히 우리는 더 근접했다"라고 말했다. 카시카리 총재는 "은행권 스트레스가 얼마나 광범위한 신용경색으로 이어질지는 불명확하다"라면서 "이에 따라 경기가 둔화할 것인가를 우리가 매우 자세히 살펴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국채금리는 상승했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3.54%선으로 상승했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4%선을 되찾았다.

[특징주]

■기술주 기술주가 하락했다. 애플 1.23%, 마이크로소프트 1.49%, 알파벳 2.83%, 메타 1.54%, 넷플릭스 0.22% 하락 마감했다.

■전기차주 테슬라는 0.74% 오른 191.81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니콜라 0.67% 올랐으나 리비안은 2.28%, 루시드 0.61% 하락했다.

■은행주 은행주가 반등했다.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 11.81%, 팩웨스트 뱅코프 3.46% 상승했다. 대형 은행주도 상승해 뱅크오브아메리카 4.97%, 웰스파고 3.42% 올랐다.

[유럽증시 마감시황]

유럽 주요국 증시는 27일(현지시간) 상승세로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61포인트(1.05%) 상승한 444.72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170.45포인트(1.14%) 오른 1만5127.68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63.17포인트(0.90%) 뛴 7078.27,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66.32포인트(0.90%) 오른 7471.77로 장을 마쳤다.

[중국증시 마감시황]

중국증시는 27일(현지시간) 혼조 마감했다. 이날 장 마감 기준 상하이종합지수는 0.44% 하락한 3251.40로 장을 마쳤고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지수는 각각 0.12%, 0.17% 상승 마감했다.

종목별 등락 상황을 보면 챗GPT테마가 오후장에서 강세를 이어갔고, 여행 섹터도 상승을 견인했다.

반면 부동산, 철강 섹터는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한편 금일 외국인 자금은 총 6.94억 위안 순매도에 나섰다.

[베트남증시 마감시황]

베트남증시는 27일(현지시간) 혼조 마감했다. 벤치마크 VN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5.46(0.52%) 상승한 1,052.25를 기록했고, 221개 종목이 상승, 117개 종목이 하락했다.

베트남증시 시가총액 상위30대 종목으로 구성된 VN30지수도 5.03(0.48%) 올라 1,056.45로 마감했다. 20개 종목이 올랐고, 8개 종목이 하락했다.

중소형주 위주의 하노이거래소 HNX지수도 0.95(0.46%) 상승한 206.67를 기록했고 96개 종목 상승, 65개 종목이 하락했다. 비상장기업 UPCoM거래소는 0.49(0.64%) 하락한 75.68를 기록했는데 157개 종목이 상승을 89개 종목이 하락했다.

이날 거래대금은 전거래일에 비해 약 3% 증가한 9조7200억동(한화 약 5,380억원)을 기록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180억동 순매수를 기록하며 이날 장을 모두 마쳤다.

[국제유가]

국제 유가는 이라크 쿠르드 자치정부의 원유 수출에 차질이 빚어졌다는 소식에 2주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3.55달러(5.13%) 오른 배럴당 72.8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일일 상승률은 지난해 10월 3일 이후 최고치다.

[금]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은 하락 마감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30달러(1.5%) 내린 1953.80 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 더 많은 글로벌투자 뉴스는 [한경 KVINA]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습니다.

▶연재 몰아보기

https://www.wowtv.co.kr/Opinion/SerialColumn/DetailList?subMenu=opinion&Class=S&menuSeq=721&seq=894
김나영기자 nana@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