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앤칩스]'설계와 소부장을 한곳에'…반도체 패권 필수템된 '클러스터'

김평화 입력 2023. 3. 27. 07:38 수정 2023. 3. 30. 08: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편집자주 - 현대 산업의 쌀로 불리는 반도체.

"2030년까지 최첨단 로직(시스템) 반도체 팹을 갖춘 대규모 클러스터를 최소 두 곳 이상 선보이겠다. 각 클러스터에 공급 업체 생태계를 조성하고 새로운 공정 기술을 혁신하기 위한 연구·개발(R&D) 시설, 전문 인프라를 포함할 것이다."

반도체 클러스터는 반도체 관련 업체들이 특정 지역에 기반을 두면서 조성한 산업 생태계를 말합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美, 반도체 제조 클러스터 육성 의지
韓은 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예고
"클러스터 구축으로 산업 주도권 가져와야"

편집자주 - 현대 산업의 쌀로 불리는 반도체. 매일 듣는 용어이지만 막상 설명하려고 하면 도통 입이 떨어지지 않죠. 어렵기만 한 반도체 개념과 산업 전반의 흐름을 피스앤칩스에서 쉽게 떠먹여 드릴게요. 숟가락만 올려두시면 됩니다.

"2030년까지 최첨단 로직(시스템) 반도체 팹을 갖춘 대규모 클러스터를 최소 두 곳 이상 선보이겠다. 각 클러스터에 공급 업체 생태계를 조성하고 새로운 공정 기술을 혁신하기 위한 연구·개발(R&D) 시설, 전문 인프라를 포함할 것이다."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이 지난달 미 조지타운대에서 강연하며 내놓은 발언입니다. 러몬도 장관은 이날 반도체 지원법(CSA) 추진 계획을 밝히며 자국 열망을 고스란히 드러냈습니다. "첨단 반도체를 생산하는 모든 기업이 상당 규모 R&D·제조 시설을 둔 세계 유일 국가가 되길 바란다"는 기대감까지 나타낼 정도였죠.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미국은 중국을 이길 가장 강력한 무기로 반도체를 꼽고 있습니다. 반도체 산업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해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그해 8월에는 자국에서 투자하는 반도체 기업에 보조금과 세액공제 등 총 527억달러를 지원하는 CSA를 발효했답니다.

미국은 CSA를 통해 여러 반도체 제조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인데요, 클러스터를 탄탄하게 갖추는 것이 곧 가장 큰 경쟁력임을 알고 적극적인 행보에 나선 겁니다.

클러스터의 사전적 의미는 '무리' 또는 '무리를 이루다'입니다. 반도체 클러스터는 반도체 관련 업체들이 특정 지역에 기반을 두면서 조성한 산업 생태계를 말합니다. 하나의 반도체 칩을 완성하기까지 많은 업체들의 손을 거쳐야 하는 만큼 시너지를 내기 위해 한 곳에 모이는 겁니다.

반도체 전문가인 양향자 국회의원은 "생산 기지가 자국에 없으면 석유가 나지 않는 나라처럼 (외부) 의존도가 커진다", "클러스터를 제대로 구축해서 패권을 가져가야만 주권을 지킬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답니다.

우리 정부는 경기도 용인에 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한다고 합니다.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을 키우려는 삼성전자를 주축으로 여러 팹리스(반도체 설계)와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을 클러스터에 유치할 계획인데요, 이를 통해 시스템 반도체 약소국에서 벗어나려고 하는 겁니다.

우리나라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선도하고 있지만 시스템 반도체 쪽에선 시장 점유율이 3%에 불과합니다. 글로벌 단위로 펼쳐지는 반도체 패권 경쟁에서 승기를 쥐려면 시스템 반도체 육성이 필수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입니다. 시스템 반도체 시장은 메모리 시장보다 세 배가량 크다고 하는데요, 더 큰 운동장에서 활발히 뛰는 국내 시스템 기업들이 많아지길 바라겠습니다.

이 기사는 아시아경제에서 매주 발간하는 [피스앤칩스] 입니다. 구독하기를 누르시면 무료로 기사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