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욱 리브 샌박 감독 “시즌 초보다 많이 성장… 보완해 PO 임하겠다” [LCK]

문대찬 입력 2023. 3. 18. 18:15 수정 2023. 3. 18. 18: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상욱 리브 샌드박스(리브 샌박) 감독이 정규리그를 6위로 마친 데 만족감을 드러내면서도, 한편으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리브 샌박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정규리그 2라운드 한화생명e스포츠(한화생명)전에서 세트 스코어 1대 2로 패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유상욱 리브 샌드박스 감독.   라이엇 게임즈

유상욱 리브 샌드박스(리브 샌박) 감독이 정규리그를 6위로 마친 데 만족감을 드러내면서도, 한편으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리브 샌박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정규리그 2라운드 한화생명e스포츠(한화생명)전에서 세트 스코어 1대 2로 패했다. 10승 8패를 기록한 리브 샌박은 한화생명에 득실에서 -1 밀린 6위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2세트를 역전승으로 장식한 리브 샌박은 3세트 바텀에서 구도를 무너뜨리며 주도권을 잡았지만, 상대의 라인 스왑에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하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유 감독은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이기도 하고 5위 결정전이었는데 져서 많이 아쉽다. 1세트 수동적인 조합을 택했는데, 이런 조합을 소화하기엔 아직 부족하다고 느껴서 자신 있는 챔피언 위주로 2~3세트는 가져갔다”고 말했다. 그는 “3세트 같은 경우는 밴픽적으로도 실수가 있었다. 원하는 걸 잘 못 뽑았다고 생각한다. 운영적인 부분에서도 미흡했다. (상대 라인 스왑에)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고 아쉬워했다.

리브 샌박은 올 시즌 로스터가 대거 바뀌면서 하위권으로 점쳐졌으나, 선수들 간 시너지가 발휘되면서 돌풍을 일으켰다. 유 감독은 “짧은 시간 동안 많이 성장했다”고 선수단을 칭찬하면서도 “메타가 바뀌면서 잘 적응을 못 했다고 생각한다.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유 감독은 “우리가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픽들이나, 싸움을 잘 하는 픽들을 했을 땐 어느 팀을 상대로도 질 것 같다는 생각이 안 든다. 다만 상대방의 노림수나 유연한 운영에 대처를 잘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이 점이 부족한 것 같다. 이 점을 많이 피드백 하고 플레이오프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